전기차 업체 전환 목표
프랑스 완성차 업체 르노가 최대 2000명에 달하는 인력을 추가 감원한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르노에 따르면 이 회사는 프랑스에서 전기차 업체로 전환하기 위해 내년부터 2024년까지 1600명의 생산직과 400명의 지원직 근로자를 감축할 예정이다.

르노는 이미 광범위한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프랑스에서 4600명을 해고한 바 있다. 르노는 지난해 5월 프랑스에서 4600명, 전 세계에서 1만4600명을 감원하겠다고 발표했다.

르노는 추가 감원을 위해 노조와 대화를 시작하고 있다고 밝혔다. 생산직 근로자를 포함해 2000명을 감원한 뒤 데이터와 배터리 부문 인력 2500명을 고용해 5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이를 통해 프랑스에서 9종의 신차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한편 르노는 2025년까지 연간 4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프랑스 북부에 '르노 일렉트로시티'로 불릴 전기차 생산 허브를 조성하고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