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면인식 '페이스 커넥트' 양산차 중 첫 적용
지문 인식으로 시동과 주행도 가능
제네시스가 GV60에 페이스 커넥트 기술을 적용한다.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가 GV60에 페이스 커넥트 기술을 적용한다.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GV60가 세계 최초로 별도의 키 없이 문을 열고 주행까지 가능한 양산차가 된다.

제네시스는 글로벌 완성차 업계에서 최초로 GV60에 얼굴을 인식하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페이스 커넥트는 운전자 얼굴을 인식하고 차량의 도어를 잠금 또는 해제함과 동시에 사용자가 누구인지를 판단해 △운전석 및 운전대 위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사이드 미러 △인포테인먼트 설정 등을 조정해주는 기능이다.

페이스 커넥트는 폭스바겐 등 일부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콘셉트카에 선보인 기술이다. 폭스바겐은 최근 폐막한 세계 최대 모터쇼 'IAA 모빌리티 2021'에서 2025년 양산할 소형 전기차 ID.라이프를 공개했는데, 이 차량에도 안면 인식으로 차 문을 여닫는 기능이 들어갔다. 페이스 커넥트 기술이 세계 시장에 판매될 양산차에 적용되는 것은 제네시스 GV60가 처음이다.

GV60에 적용되는 페이스 커넥트는 근적외선(NIR) 방식 카메라를 적용해 어두운 상황에서도 주간과 동등한 인식 성능을 갖췄고 딥러닝 기반의 영상인식 기술을 활용해 얼굴을 명확히 판단하는 것이 특징이다. 스마트키를 차량 실내에 두고 도어를 잠그는 것도 가능하다. 스마트키를 차 안에 두고 얼굴인식으로 도어를 잠그면 별도로 차량 키를 소지하지 않고 달리기나 물놀이 같은 아웃도어 활동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된다.
제네시스 GV60에 장착된 페이스 커넥트 카메라.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GV60에 장착된 페이스 커넥트 카메라. 사진=제네시스

페이스 커넥트에는 최대 2명의 얼굴을 등록할 수 있다. 등록된 얼굴 정보는 차량 내에서 암호화되어 안전하게 저장되며, 운전자가 원할 경우 언제든지 삭제가 가능하다.

GV60에 함께 적용될 ‘지문 인증 시스템’과 연계하면 별도의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키 없이도 생체정보 만으로 완벽하게 차량을 제어할 수 있다. 운전자는 얼굴인식으로 차량에 탑승 후 지문인식을 통해 시동과 주행이 가능해진다. 차량 내 간편 결제나 발레 모드 해제 시 필요한 PIN 코드 입력도 지문 인증으로 대체할 수 있어 고객 편의성과 보안성을 동시에 높였다.
제네시스 GV60는 지문인식으로 시동을 걸고 주행할 수 있다.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GV60는 지문인식으로 시동을 걸고 주행할 수 있다.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는 이와 함께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기술 적용범위를 대폭 확대한다. 기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한정되던 OTA 기술의 범위를 차량 전반으로 확장해 △전기차 통합 제어 장치 △서스펜션 △브레이크 △스티어링 휠 △에어백 등 자동차의 주요 전자제어장치에 대한 업데이트가 추가로 가능해진다. 고객은 서비스센터 방문 없이 항상 최신 기능이 반영된 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게 된다.

제네시스는 △페이스 커넥트 △지문 인증 시스템 △OTA 기술 적용범위 확대 등과 같은 사용자 교감형 신기술을 곧 출시할 GV60에 탑재할 예정이다. 점차 적용 차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은 차량 사용 경험을 한 단계 끌어올려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항상 사람을 중심에 둔 혁신적인 기술로 고객이 차량과 소통하고 교감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