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시장 규모 감소 비해 선방
현대 '투싼' 기아 '씨드' 효자 노릇 '톡톡'
현대기아차 사옥 모습 / 사진 = 한경DB

현대기아차 사옥 모습 / 사진 = 한경DB

현대차와 기아차의 유럽 점유율이 월간 첫 10%대를 달성했다.

16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를 합한 8월 판매 실적은 7만3060대로 전년 동기 대비 0.2% 감소율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현대차 3만8143대로 2.2% 늘어난 반면, 기아는 3만4917대로 2.8% 떨어졌다.

다만 같은 기간 유럽 전체 시장 규모가 18.1% 감소한 것에 비춰보면 감소율이 크게 적은 편인다. 이에 따라 현대차와 기아를 합한 점유율은 총 10.1%로 크게 상승하게 됐다. 합산 월간 점유율이 10%를 기록한 건 현대차와 기아차가 유럽 시장에 진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차종별로 보면 현대차는 투싼(8700대), 코나(6701대), i30(4139대) 순이었고, 기아는 씨드(1만45대), 니로(6040대), 스포티지(5757대) 순으로 많이 팔렸다.

친환경 차량의 판매도 성장세를 기록했다. 현대차와 기아의 전기차 판매는 총 9672대로 전년 동기 대비 0.6% 늘었다. 특히 아이오닉5개의 4개월 누적 판매는 5380대로, 지난 5월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를 합한 올해 누적 판매량은 66만2894대로 전년 동기 대비 28.3% 상승했다. 현대차는 33만1268대로 27.8%, 기아는 33만1626대로 28.9% 각각 증가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