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아산공장 생산라인 가동을 이틀간 중단한다.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로 9∼10일 생산을 중단한다고 9일 공시했다.

생산 재개 예정일은 13일이다.

현대차 아산공장은 7월 13일부터 지난달 8일까지 4주간 가동을 멈추고 전기차 생산설비 설치 공사를 진행한 바 있다.

이후 공장을 재개했지만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영향으로 약 한 달 만에 또다시 이틀간 휴업에 들어가게 됐다.

연간 약 30만대의 완성차 생산 능력을 갖춘 아산공장은 현재 쏘나타와 그랜저를 생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