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미래를 보다
(3) 증강현실·콘셉트카…미래 신기술 총집결

벤츠, 말 안해도 목적지 생각하면 알아서 주행
보쉬, 40% 가벼운 전기차 충전 케이블 공개
PAL-V 플라잉카

PAL-V 플라잉카

7일 독일 뮌헨 ‘IAA 모빌리티 2021’ 전시장 앞.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전시장 문을 연 이날, 입장 한 시간여 전부터 방문객 수백여 명이 길게 줄을 섰다. 프랑크푸르트 지역 자동차 부품업체에서 왔다는 페터 루카스 씨는 “미래 기술 트렌드를 보고 영감을 얻기 위해 방문했다”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선보인 신개념의 콘셉트카 비전 AVTR. 운전자의 뇌파를 인식해 원하는 장소를 알아서 찾아가는, 한 단계 진화한 자율주행 콘셉트카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선보인 신개념의 콘셉트카 비전 AVTR. 운전자의 뇌파를 인식해 원하는 장소를 알아서 찾아가는, 한 단계 진화한 자율주행 콘셉트카다.

미래차 이끌 콘셉트카 향연
방문객들은 신차보다 미래 콘셉트카에 더 관심을 보였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콘셉트카 ‘비전 AVTR’은 푸른색 조명의 별도 부스에 전시돼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운전자가 비전 AVTR의 센터 콘솔에 손을 올리면 차량이 호흡과 심장 박동부터 체크한다. 이어 운전자의 뇌파를 측정해 어떤 장소로 가고 싶다고 생각하기만 하면 알아서 주행하는 콘셉트다. 한층 진화한 자율주행 버전이다.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콘셉트카

아우디 그랜드스피어 콘셉트카

아우디는 전시장이 아니라 시내 중심 비텔스바흐광장에서 미래 전기차 ‘그랜드스피어’ 콘셉트를 공개했다. 그랜드스피어의 레벨 4 자율주행은 운전대, 페달, 디스플레이를 시야에서 완전히 사라지게 한 것이 특징이다. BMW는 자동차의 ‘순환 경제’를 이끌 ‘i 비전 서큘러’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100% 재활용 가능한 소재로 만든 전기차다. 포르쉐는 전기 레이싱카의 콘셉트 버전인 ‘미션 R’을 처음 공개했다.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데 2.5초가 채 안 걸린다.
포르쉐 콘셉트카 미션R

포르쉐 콘셉트카 미션R

“플라잉카 얼마냐” 관심 집중
도심항공교통(UAM)으로 기대를 모으는 플라잉카 전시 공간에도 많은 참관객이 몰렸다. 네덜란드 PAL-V의 ‘날아다니는 차’ 리버티 파이어니어는 90~200m가량 주행하다 비행 모드로 변신해 3분 만에 공중으로 날아오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직접 시연은 없었지만 “가격이 얼마냐”는 등과 같은 질문이 이어졌다.

전시장 내·외부에는 미래 모빌리티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폭스바겐그룹 자동차 소프트웨어 자회사 카리아드의 기술자들은 전시장 서쪽 주차장에서 자율 발레파킹(AVP)을 시연하며 자율주행의 장점을 관람객에게 적극 알렸다.

세계 1위 부품업체 보쉬는 컨트롤 박스가 없는 전기차 충전 케이블을 처음 선보였다. 전기차를 충전할 때 차량과 충전기의 통신으로 안정적인 충전을 돕는 컨트롤 박스를 없애 케이블 무게를 3㎏으로 줄였다. 기존 케이블에 비해 40% 정도 가볍다.

스위스 차량용 증강현실(AR) 기업 웨이레이는 ‘딥 리얼리티 디스플레이’ 기술을 공개했다. 차량 전면 유리창 전체를 화면으로 바꿔 주행에 필요한 모든 정보와 실제 환경을 결합한 각종 정보를 표시하는 기술이다. 웨이레이는 현대자동차, 포르쉐 등이 투자한 기업이다.

뮌헨=김형규/김일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