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개발로 국산화 및 수출 기대

빈센이 선박용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ESS) 개발을 마치고 한국선급(KR)의 배터리 성능 및 안전 기준에 대한 형식 승인을 완료했다고 31일 밝혔다.
빈센, '선박용 대용량 ESS' 형식 승인 완료


선박용 대용량 ESS는 친환경 선박 시장 진출의 교두보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선박의 전력 공급 및 추진용 전기모터 구동을 위한 핵심 장비로 기존 디젤 발전기를 통한 전력 생산 방식을 대체할 친환경 에너지원이다. 또 선박에 대한 화석연료 사용 및 온실가스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대형 상선이나 해양 설비에 전력 공급 역할을 하는 ESS에 대한 수요도 증가 추세에 있다.

현재 빈센은 실제 선박에 시스템을 적용 후 시험 운항 중에 있어 곧 수입에 의존하던 ESS의 국산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꾸준히 증가중인 수요에 맞춰서 수출길 확보에도 유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선박용 대용량 ESS는 전기추진을 위한 전력 공급 및 초대형 선박 발전시스템에 수소연료전지와 더불어 필수적인 에너지 공급원으로 떠올랐다"며 "수소연료전지 등 친환경 에너지와 함께 선박 연료를 중장기적으로 대체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 정부도 2050년 선박의 온실가스 배출 70% 저감기술 확보를 위한 '그린십-K' 정책을 추진 중이다. 2030년까지 관공선 388척, 민간선박 140척 등 총 528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한다는 계획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