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수상 2개, 본상 15개 받아
"고객에 독특한 경험과 감동 전할 것"
키즈 모빌리티가 어린이의 치료과정에 도움을 주는 프로젝트 영상 리틀빅 이모션. 사진=현대차그룹

키즈 모빌리티가 어린이의 치료과정에 도움을 주는 프로젝트 영상 리틀빅 이모션.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210,000 -1.64%)그룹이 세계적 디자인 상인 '2021 레드 닷 어워드 :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에서 최우수상 2개, 본상 15개로 총 17개 상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차그룹 신기술 캠페인 ‘리틀빅 이모션’은 ‘필름&애니메이션’ 부문에서, 현대차 전기차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종E’는 ‘인터페이스&사용자 경험 디자인’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리틀빅 이모션은 자동차와 탑승자가 교감하는 감정인식 기술이 적용된 키즈 모빌리티가 어린이의 치료과정에 도움을 주는 프로젝트 영상이다. 지난달 세계 3대 광고제 중 하나인 ‘2021 미국 뉴욕 페스티발 광고 어워드’에서 은상을 타기도 했다.
현대차의 전기차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종E’.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의 전기차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종E’.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 전기차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종E는 ‘아이오닉 5’에 녹색과 파란색의 그라데이션 컬러, 파라메트릭 픽셀 요소가 가미된 내외장 디자인 등으로 적용돼 전기차의 친환경 이미지와 브랜드 정체성을 동시에 구현했다.

현대차그룹은 △필름&애니메이션 △인터페이스&사용자 경험 외에도 △공간 커뮤니케이션 △애플리케이션 △광고 △온라인 △디지털 솔루션 등 7개 디자인 부문에서 15개 본상을 수상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런던아이’ 아이오닉 브랜드 런칭 캠페인. 사진=현대차그룹

‘런던아이’ 아이오닉 브랜드 런칭 캠페인. 사진=현대차그룹

필름&애니메이션 부문에서는 ‘아임 인 차지’ 브랜드 캠페인 영상과 ’디스 이즈 어스’ 캠페인 영상이 수상했다. 인터페이스&사용자 경험 디자인 부문에서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적용된 ‘아쿠아 테마 디자인’과 스마트 TV 플랫폼 ‘채널 현대’가, 애플리케이션 부문에서는 커넥티드 카 어플리케이션 ‘블루링크’와 개인화 모바일 서비스 앱인 ‘마이 제네시스’가 본상을 받았다.

공간 디자인 부문에선 현대 모터스튜디오 부산, 천안 글로벌 러닝센터, 현대차그룹 영남권 연수원,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등 네 곳이 본상을 수상했다. 광고 부문에서는 아이오닉 브랜드 캠페인의 일환으로 ‘런던아이’ 아이오닉 브랜드 런칭 캠페인, 글로벌 수소커뮤니티 구축 프로젝트 ‘H2U’ 캠페인이 수상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다양한 방식으로 고객에게 독특하고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이번 수상으로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소통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