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적이고 날렵한 쿠페형 CUV 스타일 구현
‘여백의 미’ 강조한 실내, 세심한 디테일로 차별화
GV60 콘셉트카 영상. 사진=제네시스

GV60 콘셉트카 영상.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브랜드가 첫 번째 전용 전기차인 ‘GV60’의 내·외장 이미지를 19일 최초 공개했다. 빙글 회전하는 구 모양의 변속기 등이 미래차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는 평가다.

GV60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모델로,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 라인업 시작을 알리는 차량이다. 차명은 제네시스가 제시하는 다재다능한 럭셔리 차량의 의미인 ‘GV’에 현존하는 제네시스 라인업 모델명 중 가장 낮은 숫자 ‘60’를 부여했다. 제네시스는 숫자가 낮으면 역동성을, 숫자가 높으면 우아함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차명 체계를 정립하고 있다.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사진=제네시스

GV60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을 바탕으로 날렵하고 역동적인 쿠페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디자인을 통해 고성능 이미지와 전용 전기차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전면부는 정제되고 볼륨감 넘치는 차체에 두 줄 디자인의 전조등을 적용하고, 한층 넓고 역동적인 형상의 크레스트 그릴을 배치했다. GV60 후드에는 두께를 80% 가까이 줄이고 명품 시계에서 볼 수 있는 기요셰 패턴을 각인한 신규 제네시스 엠블럼이 처음 적용됐다. 제네시스 최초로 후드와 펜더 부분을 하나의 패널로 구성한 ‘클램쉘 후드’를 통해 이음매 없는 깨끗한 인상을 만들었다.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사진=제네시스

측면부는 고성능 쿠페 스타일을 구현했고, 윈도우라인(DLO) 상단을 따라 흐르는 크롬라인이 C필러 가니쉬 디자인으로 이어지며 전기차의 멋을 더한다. 카메라를 활용한 디지털 사이드 미러와 도어 손잡이가 자동으로 돌출되는 오토 플러시 아웃사이드 핸들로 첨단 이미지도 연출했다. 후면부는 두 줄 디자인 후미등을 달고 고정형 리어 윙 스포일러를 장착했다.

GV60의 내장 디자인은 제네시스 내장 디자인 철학인 ‘여백의 미’를 바탕으로 여유로운 공간을 추구하면서도 플로팅 아키텍처와 디테일을 통해 차별화된 이미지를 구현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구 형상의 전자 변속기, 크리스탈 스피어다. 크리스탈 스피어는 시동이 꺼져 있을 때 무드등이 들어오고 시동이 켜지면 모형이 회전하며 변속 조작계가 나타나 미래 모빌리티에 탑승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사진=제네시스

크리스탈 스피어가 위치한 플로팅 콘솔은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디자인을 적용, 승객에게 극대화된 실내 공간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넓고 얇은 조형으로 디자인된 크래쉬 패드는 쾌적한 실내 공간감을 더하고 대화면 통합 표시계(ccIC)는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파노라믹 디스플레이로 연결돼 첨단 이미지를 연출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인 GV60는 차별화된 럭셔리 전기차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차량의 신규 기술과 성능에 대한 상세내용은 출시 일정에 맞춰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