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양산 설비 구축 마쳐
현대차 컨셉트카 '프로페시'. 사진=현대차

현대차 컨셉트카 '프로페시'.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9일 아산공장의 전기차 양산 설비 구축 공사를 마치고 생산을 재개했다.

연간 약 30만대의 생산 능력을 갖춘 아산공장은 현대차(207,500 0.00%) 대표 차종인 그랜저와 쏘나타를 만드는 공장이다. 현대차는 지난달 13일부터 아산공장을 멈추고 전기차 양산 설비를 구축하는 공사를 진행했다.

현대차는 내년 공개될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를 아산공장에서 내연기관차와 함께 생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1차로 7~8월에 걸쳐 공사를 진행하고 연말인 11월께 공장을 다시 세워 마지막 양산 준비를 할 방침이다.

한편 컨셉트카 '프로페시'를 기반으로 양산되는 아이오닉6는 쿠페형 전기 세단 형태에 73kWh 용량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으로 483km 이상 주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