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산공장 '전기차 생산' 설비 공사 완료…생산 재개

현대차는 아산공장의 신차 생산을 위해 4주간 진행한 설비 공사를 완료하고 생산을 재개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8일까지 아산공장 신차 생산 준비를 위한 설비 공사를 진행했다.

현재 아산공장에서 쏘나타와 그랜저를 생산 중인 현대차는 내년 공개될 예정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6'을 생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연간 약 30만대의 완성차 생산 능력을 갖춘 아산공장에 새로운 라인을 증설하지 않고, 기존 라인을 일부 조정해 내연기관차와 전기차를 함께 생산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