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도 친환경차 판매 2배 가까이 늘어
현대차의 전용전기차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현대차의 전용전기차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현대차(207,000 -0.72%)기아(82,600 -1.90%)가 미국에서 친환경차 판매를 대폭 늘리며 순항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현대차에 따르면 올해 들어 7월까지 현대차의 미국 내 친환경차 판매는 4만1813대로 전년 대비 313.6% 급증했다. 소매 판매로 한정하면 증가율은 399%를 기록했다.

기아도 올해 들어 미국에서 친환경차 1만9320대를 팔아 전년 대비 2배에 가까운 94.8%의 증가폭을 보였다. 양사를 합치면 6만1133대로 전년에 비해 205.2% 늘어났다. 친환경차가 판매 호조를 견인한 셈이다.

판매된 친환경차는 종류별로는 수소전기차 187대(103.3%), 전기차 1만336대(207.7%), 하이브리드 5만610대(205.3%)로 고른 증가세를 기록했다.

차종별로 보면 아이오닉(구형) HEV와 니로 HEV가 각각 1만1441대, 1만767대로 1만대를 넘겼고 최근 투입된 투싼 HEV, 싼타페 HEV, 쏘렌토 HEV 등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도 4000~7000대씩 팔렸다.

현대차그룹은 추후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 EV6를 비롯해 제네시스의 G80 전동화 모델을 투입해 판매량을 더욱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의 올해 1~7월 미국 판매량은 94만8723대로 전년 대비 44.9% 늘어났다. 현대차는 19% 증가한 6만8500대를, 기아는 33.6% 늘어난 7만99대를 판매했다.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 판매도 크게 늘었다. 지난달 미국에서 팔린 제네시스는 3배 이상 늘어난 5180대로, 월 판매량 5000대를 처음 넘겼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