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계약 70% '롱 레인지' 몰려
롱 레인지 모델 최대 주행거리 475km 인증
스탠다드 모델은 1회 충전으로 370km 달려
'기아플렉스' 월 구독료 내면 EV6 경험 가능
기아가 첫 전용전기차 EV6를 본격 출시한다. 사진=기아

기아가 첫 전용전기차 EV6를 본격 출시한다. 사진=기아

기아(82,600 -1.90%)가 첫 전용전기차 '더 기아 EV6(The Kia EV6)'를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EV6는 사전예약 첫날 기아 역대 최대 기록인 2만1016대를 시작으로 사전예약 기간 총 3만대가 넘는 예약대수를 기록했다. △새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형상화한 디자인 △GT 모델 기준 제로백(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이르는 시간) 3.5초의 역동적 성능 △800V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멀티 충전 시스템 △이동식 에너지 저장장치로 활용하는 V2L 등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사전계약 고객 다수가 선택한 모델은 롱 레인지다. 기아는 EV6 △스탠다드 △롱 레인지 △GT라인 모델을 우선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에 EV6의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더할 예정이다. 사전계약 고객의 70%는 롱 레인지를 골랐다. EV6 롱 레인지에는 77.4kWh 배터리가 장착돼 1회 충전 시 산업부 인증 기준 최대 주행거리가 475km에 달한다.
기아 EV6 실내 모습. 사진=기아

기아 EV6 실내 모습. 사진=기아

이어 GT 라인을 선택한 고객이 24%이며 58.0kWh 배터리로 최대 370km를 달리는 스탠다드는 4%의 선택을 받았다. 사전계약 고객 중 내년 출시되는 GT 모델을 선택한 비율은 2%다. 판매 가격은 세부 트림에 따라 △스탠다드 모델 4730만~5155만원 △롱 레인지 모델 5120만~5595만원 △GT라인 5680만원이다.

EV6는 항시 차량 상태를 점검하는 원격진단 시스템을 탑재했다.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을 통해 주차 또는 충전 중 고전압배터리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이상징후가 발생할 경우 고객에게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능이다. 또한 출시 후 1년동안 전국 기아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별도 예약없이 원할 때 정비를 받을 수 있는 ‘EV6 퀵 케어 서비스’도 마련됐다. 이용 고객에게는 5000원 상당의 전기차 쿠폰도 제공할 계획이다.

기아는 EV6 보증기간 종료 후에도 수리비 부담 없이 운행할 수 있도록 특화 보증연장상품을 마련했다. 일반 부품에 대해 국내 최초로 8년형(8년, 16만km) 상품을 신규로 마련했으며, 고객 운행 패턴에 따라 기본형 외에 거리형과 기간형 등 맞춤형 운용도 가능하다. 이어 기존 영업용 전기차(니로 EV, 봉고III EV)에 한해 제공된 고전압배터리 보증 연장을 EV6 개인고객에게도 확대 적용한다.
기아 EV6. 사진=기아

기아 EV6. 사진=기아

EV6는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영국 카본 트러스트사의 제품 탄소발자국 인증도 획득했다. 카본 트러스트사는 지속가능한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목적으로 설립된 비영리 전문기관으로, 전 세계 80개 국가에서 기업과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국제 심사 기준에 따라 △탄소 △물 △폐기물 등의 환경발자국 인증 사업을 진행한다. EV6가 차량 1대당 500ml 페트병 약 75개에 달하는 친환경 소재를 적용하는 등 원료채취부터 폐차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걸쳐 배출되는 탄소를 감축하고자 노력한 성과다.

기아 EV6는 구독서비스인 ‘기아플렉스’ 에서도 경험할 수 있다. 월 구독료만 지불하면 EV6를 30일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기간 연장 또는 해지가 자유로워 원하는 기간만큼 이용하고 위약금 없이 반납할 수 있다.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사진=기아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사진=기아

기아는 이와 함께 고객이 EV6를 더욱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도록 기아플렉스 이용 고객에게 무제한 충전카드 부가서비스를 제공한다. 3일 이내의 짧은 기간동안 전기차 이용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단기대여 상품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27일부터 내년 7월까지 서울시 성수동에 전기차 특화 복합문화 공간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성수’를 마련하고 체험부터 시승 및 구매까지 전반적인 경험을 제공하기로 했다.

기아 관계자는 “EV6는 자동차 업계 최초로 탄소발자국을 획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기아는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