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 대상 찬반투표서 잠정합의안 부결…휴가 전 타결 어려워
한국GM 임금협상 타결 '불발'…하반기 실적회복 '빨간불'

한국GM 노사의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이 노조 찬반투표에서 부결되면서 상반기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한 생산 차질 만회에 빨간불이 켜졌다.

올해는 단 하루의 부분파업을 제외하고 별다른 쟁의행위 없이 잠정합의안을 마련하며 여름 휴가인 8월 첫째 주 전에 타결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키웠지만, 결국 투표에서 부결되면서 한국GM은 하반기까지 '노조 리스크'를 안고 가게 됐다.

27일 한국GM 노조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틀간 조합원 6천727명을 대상으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과반수인 3천441명(51.15%)이 반대표를 던져 부결됐다.

이에 따라 한국GM의 임금협상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면서 여름 휴가 전 타결은 불가능해졌다.

노사는 재협상을 통해 다시 잠정합의안을 마련하고 전체 노조원 대상 투표를 진행해야 한다.

부결된 합의안에는 호봉 승급분을 포함해 기본급을 3만원 인상하고, 450만원의 일시·격려금을 지급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아울러 사측은 부평2공장 생산 일정을 최대한 연장하고 창원공장의 스파크 생산 연장 가능성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합의안에 담긴 기본급과 일시금 지급 수준이 노조가 요구한 월 기본급 9만9천원 정액 인상과 성과급·격려금 등 1천만원 이상의 일시금 등에 크게 미치지 못해 내부의 반발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GM 임금협상 타결 '불발'…하반기 실적회복 '빨간불'

부평1·2공장과 창원공장의 미래 생산 계획과 관련해 사측이 명확한 향후 생산 일정을 제시하지 못했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노조는 생산 일정이 내년 7월까지로만 돼 있어 구조조정 우려가 제기된 부평 2공장에 내년 4분기부터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차를 투입하는 것을 약속해 달라고 사측에 요구해 왔다.

여기에 부평2공장 근로자 중 일부를 창원공장으로 전환배치하는 방안을 사측이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구조조정에 대한 우려가 가중됐다.

이같은 이유로 한국GM 노조는 지난 21일 부분파업을 벌이기도 했지만, 다음날 곧바로 잠정합의안을 마련하면서 업계에서는 조기 타결의 가능성을 높게 점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첫 번째로 마련한 잠정합의안이 부결되면서 사측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국GM 노조는 지난해 임단협 과정에서 수차례 파업을 벌이며 약 4개월간의 진통 끝에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지만 45%의 찬성밖에 얻지 못하며 부결된 바 있다.

파업으로 인한 생산 손실은 2만5천여대에 달했다.

한국GM은 상반기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발생한 8만대 가량의 손실 만회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상황이지만, 노사 간 재협상 과정에서 파업 등의 쟁의행위로 언제든지 생산 차질이 더 불어날 수 있는 위기에 처하게 됐다.

한국GM은 국내 완성차 업체 중 가장 먼저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지난 2월부터 트랙스를 생산하는 부평2공장의 가동률을 절반으로 줄였고, 지난 4월에는 일주일간 부평1공장과 부평2공장의 생산을 전면 중단했다.

현재까지도 창원공장과 부평2공장은 절반만 가동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GM 임금협상 타결 '불발'…하반기 실적회복 '빨간불'

한국GM의 상반기 생산량은 코로나19 사태의 타격을 입었던 작년보다도 6.1% 감소한 14만9천731대, 판매량은 19.3% 감소한 3만3천160대를 기록했다.

한국GM 노사는 여름 휴가가 끝나는 대로 재협상 일정을 잡아 다시 교섭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현대차는 지난 20일 마련한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 투표를 진행 중이며, 르노삼성차는 일시금 80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을 담은 사측 제시안을 놓고 본교섭을 진행 중이다.

교섭 결렬 선언을 한 기아 노조는 다음달 10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해 쟁의권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