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전성시대'…폭스바겐·렉서스·볼보도 판매 증가
벤츠·BMW·아우디, 상반기 국내 판매량 '르쌍쉐' 앞질렀다(종합)

올해 상반기(1~6월) 벤츠, BMW, 아우디 등 수입차 3사의 국내 판매량이 외국계 완성차 업체 3사의 판매량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반도체 부족 사태 등으로 르노삼성차, 쌍용차, 한국GM 등 외국계 완성차 3사인 '르쌍쉐'가 국내 판매 부진에 빠진 가운데 수입차의 질주가 이어지고 있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상반기 수입차 신차 등록 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4만2천17대, BMW가 3만6천261대, 아우디가 1만798대다.

벤츠는 지난해 상반기 3만6천368대보다 16%, BMW는 2만5천430대보다 42.6% 국내 판매량이 증가했다.

아우디의 올해 상반기 판매량은 지난해 1만71대보다 7.2% 올랐다.

반면 외국계 3사는 상반기 내수 판매량이 작년보다 감소했다.

한국GM은 작년 상반기 4만1천92대에서 올해 상반기 3만3천160대로 19.3%, 르노삼성차는 5만5천242대에서 2만8천840대로 47.8% 감소했다.

쌍용차는 4만855대에서 34.8% 줄어든 2만6천625대다.

벤츠, BMW, 아우디의 상반기 국내 판매 대수는 8만9천76대로 르노삼성, 한국GM, 쌍용차를 합친 8만8천625대보다 1천대가량 많다.

상반기 전체 수입차 판매 대수는 총 14만7천757대로 2003년 집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폭스바겐, 볼보차, 렉서스도 상반기 판매량이 전년 대비 각각 18.2%, 16.9%, 35.3% 오르며 수입차 '전성시대'를 열고 있다.

볼보차는 상반기 7천629대가 판매돼 1997년 한국 진출 이후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

상반기 국내 자동차 판매량 브랜드 순위는 현대차(38만6천95대)가 1위, 기아(27만8천287대)가 2위를 유지한 가운데 벤츠와 BMW가 각각 3위와 4위에 올랐다.

수입차의 질주는 수입차 브랜드의 중형 이상 세단을 찾는 고객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올해 상반기 수입차 모델별 베스트셀링카는 수입차 3사의 중형 세단이 차지했다.

벤츠 E클래스가 1만4천733대, BMW 5시리즈가 1만823대, 아우디 A6가 5천556대다.

5시리즈 판매량은 지난해 상반기 9천301대에서 16.3% 증가했다.

5월 출시된 벤츠 대형 세단 S 580 4MATIC는 지난달 965대가 판매돼 수입차 트림별 판매 순위 2위를 차지했고, 볼보 S90 판매량은 상반기 1천537대로 전년 대비 56% 증가했다.

반면 한국GM의 말리부는 올해 상반기 1천724대가 판매돼 지난해 상반기 대비 54%, 르노삼성차의 SM6는 1천386대 판매돼 지난해 대비 74.7%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외국계 업체들이 RV와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중심으로 생산을 늘리면서 세단 판매량은 줄어든 것 같다"며 "중형 세단 신차를 출시하기 전까지는 수입차 판매량을 따라잡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억눌린 소비 욕구가 수입차 구매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내수 판매 부진으로 수출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한국GM과 르노삼성차는 반도체 부족 사태와 더불어 노조와의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에도 난항을 겪고 있다.

한국GM 노조가 이달 1~5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찬성률은 76.5%를 기록했다.

찬성률이 50%를 넘기면서 노조는 파업을 할 수 있는 쟁의권 확보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임단협을 마무리하지 못한 르노삼성차는 지난 4월 9차 본교섭 이후 협상을 멈춘 상태다.

기업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는 이달 30일까지 인수의향서를 받으며 투자자를 물색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