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협력사도 지원, 보증한도 확대
정부·경기도·신보, 쌍용차 협력업체에 250억원 추가 공급

산업통상자원부는 경기도, 신용보증기금과 업무협약을 맺고 쌍용차 협력업체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위해 250억원의 추가 자금을 조성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가 추경을 통해 50억원을 신보에 출연하면, 신보는 5배수인 25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7월 초 쌍용차 협력업체에 지원한다.

이번에 조성된 자금은 신보가 이미 운영 중인 쌍용차 협력업체 우대 보증 프로그램 500억원과 통합해 총 750억원 규모로 운영된다.

앞서 신보는 더 많은 기업이 더 많은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요건을 완화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한 자금부터 본격적으로 적용한다.

기존에는 약 250여개 쌍용차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했으나 이번에 2차 협력사까지 지원 대상을 넓혔다.

기업당 최고 보증 한도 역시 기존 30억원에서 70억원으로 확대하고, 경기도 소재 기업에 대해선 보증 비율을 기존 90%에서 95%로 확대했다.

아울러 쌍용차 위기로 인한 일시적 경영 악화로 그동안 대출 심사의 문턱을 넘지 못했던 기업들도 지원받을 수 있게 매출 감소 등에 대한 심사요건도 완화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