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아의 신차털기 10회

아우디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RS e트론 GT·R8' 시승
강원 인제스피디움. R8 V10 퍼포먼스 모델이 출발 대기 중이다./ 사진=신현아 기자

강원 인제스피디움. R8 V10 퍼포먼스 모델이 출발 대기 중이다./ 사진=신현아 기자

지난달 말 강원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린 '아우디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행사. R8, RS 6·7, RS Q8 등 짜릿한 배기음을 뽐내는 고성능차부터 e-트론 GT, RS e-트론 GT 등 국내 미출시된 순수 전기차 모델까지 아우디의 강력한 고성능차 라인업이 한 데 모였다.

그중에서도 자연스레 시선을 사로잡은 차는 영화 '아이언맨'과 '어벤져스' 시리즈의 주인공 토니 스타크가 탄 차량으로 유명세를 탄 'R8 V10 퍼포먼스'와 'RS e-트론 GT'였다.
아우디 R8에서 내리는 영화 아이언맨 주인공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사진=영화 아이언맨 스틸컷

아우디 R8에서 내리는 영화 아이언맨 주인공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사진=영화 아이언맨 스틸컷

물 만난 물고기처럼 질주…R8 V10
트랙에서 만난 R8은 색달랐다. 팡 터지는 배기음과 함께 물 만난 고기처럼 질주했다. 그간 공도에서 참았던 힘을 해소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였다.

RS 7이 트랙 위를 날아다녔다면 R8은 묵직한 안정감과 차분함이 돋보이는 차였다. 무게감이 느껴지지만 가속력을 헤치지 않는다. 힘은 말할 것도 없다. 이 차는 V10 가솔린 직분사 엔진과 7단 S트로닉 변속기 조합으로 최고 출력 610마력, 최대 토크 57.1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3.1초다. 변속 반응이 특히 빠르다. 모드를 변경하는 순간 기어 단수를 빠르게 떨어뜨리면서 거침없이 달려나간다. 체감 제로백은 훨씬 짧았다.

코너 구간도 여유롭게 넘겼다. 감속하지 않아도 묵직한 차체가 밀림 없이 깔끔하게 돌아 나갔다. 아우디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 '콰트로' 덕이다. 콰트로 시스템은 주변 상황을 감지해 구동력을 각 바퀴에 배분, 안정감 있는 주행을 선사한다. 승차감은 단단한 스포츠카임을 감안하지 않아도 기대 이상이다. 서킷 곳곳에 연석이 있었지만 무난하게 넘었다.

운전자를 비롯해 탑승객을 차 쪽으로 바짝 당기는 듯한 안정적인 힘이 느껴졌다. 브레이크는 급가속에도 곧바로 반응, 원하는 만큼의 제동력으로 빠르게 차를 멈춰 세웠다. 트랙에서의 가속이 무섭지 않았던 이유였다. 트랙 시승은 2.58km 트랙 총 6바퀴를 2인 1조로 도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아우디 R8 V10./ 사진=신현아 기자

아우디 R8 V10./ 사진=신현아 기자

외관은 스포츠카의 정석. 낮고 넓게 깔린 전면부는 금방이라도 뛰쳐 나갈 것 같은 느낌을 선사한다. 블랙 하이글로시 소재 전·후면 그릴, 후방 스포일러 등이 스포티함을 끌어 올린다. 카본 소재를 사이드 미러, 스포일러 등 곳곳에 적용해 고급감도 놓치지 않았다. 크게 박힌 아우디 로고도 부담스럽지 않고 오히려 멋을 더했다.

측면은 20인치 5 더블스포크 디자인 휠과 함께 깔끔한 비율을 갖췄다. 굵직한 선들의 조화가 존재감을 한껏 살렸다. 후면 강화유리를 통해 V10 자연흡기 엔진을 언제든 볼 수 있는 점도 이 차의 매력 중 하나다. 아이언맨이 영화 속에서 이 차를 유독 아꼈던 이유이지 않나 싶다.

R8은 아우디의 모터스포츠 기술과 브랜드 DNA가 집약된 아우디 플래그십 고성능 스포츠카다. '레이싱 트랙에서 태어나 일반 도로를 달리기 위해 만들어졌다'는 슬로건처럼 고향인 트랙에서 강력한 질주 본능을 뽐냈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 적용 기준 2억5757만원이다.
RS e-트론 GT 넘치는 힘…엑셀 밟자 일제히 '탄성'
RS e-트론 GT 주행 영상./ 영상=신현아 기자

RS e-트론 GT 주행 영상./ 영상=신현아 기자

아우디는 이날 R8과 e-트론 GT 외에도 RS 6, RS 7, RS Q8, e-트론 GT, RS e-트론 GT의 시승 기회도 제공했다. 기대했던 고성능 순수 전기차 RS e-트론 GT의 경우 카레이서인 강병휘 인스터럭터 주행에 동승해 체험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그러나 직접 주행할 수 없다는 아쉬움은 출발과 동시에 곧바로 수그러들었다. 폭발적 RS e-트론 GT의 성능에 함께 탑승한 2명의 기자들의 입에서 "우와"하는 탄성이 흘러나왔다. 엔진과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 전기 모터의 시원한 가속감이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기분까지 들게 했다. 이 차의 제로백은 3.6초다. 내연기관 엔진의 팝콘 배기음까지는 아니지만 전기차 특유의 소리도 심장박동을 자극하기 충분했다.

힘을 좀처럼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이 차의 최고 출력은 598마력, 최대 토크는 84.7kg·m다. 부스트 모드를 가동하면 출력이 646마력까지 뛴다. 코너링에서는 예민한 기어 변속, 안정적인 제동이 어우러져 운전자가 원하는 대로 따라왔다. 2t이 넘는 차지만 무게감이 느껴질 겨를이 없다.

외관 디자인은 유려한 실루엣이 돋보인다. 아우디 디자이너가 뽑은 '브랜드 최고 매력적 차'라는 소개가 수긍이 갔다. 4도어 쿠페 스타일 차로 보닛부터 후면까지 이어지는 측면 라인은 봐도 봐도 질리지 않는다. 20인치 거대한 휠은 전기차이지만 스포츠카로서의 면모를 살린 요소다.

RS e-트론 GT의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거리는 WLPT(국제표준시험방식) 기준 472km다. 이는 93.4kWh의 리튬이온 배터리 장착 기준이다. 표준 방식보다 까다로운 인증 절차를 거치는 국내 기준으로는 좀 더 짧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독일 출시 가격은 13만8200유로로 약 2억원에 육박하는 가격이다. 정확한 국내 출시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RS e-트론 GT는 e-트론 GT와 함께 연내 출시된다.

인제=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