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5월 유럽 판매 작년보다 2배 이상 늘어
코로나19 기저효과에 지난달 유럽 판매 107.5%↑
[고침] 경제(현대차·기아 5월 유럽 판매 작년보다 2배 이…)

현대차와 기아의 지난달 유럽 판매 실적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기저효과로 풀이된다.

17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 집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5월 유럽에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7.5% 증가한 8만8천171대를 판매했다.

현대차가 4만3천865대로 작년보다 104.9% 늘었고, 기아는 4만4천306대로 110.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유럽 전체 시장 규모는 108만3천795대로, 작년 동기 대비 73.7% 증가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와 기아의 유럽 시장 점유율은 8.1%로 작년보다 1.3%포인트 상승했다.

현대차가 4.0%로 0.6%포인트 늘었고, 기아가 4.1%로 0.7%포인트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현대차가 투싼(1만4천468대), 코나(1만821대), i20(5천678대) 등의 순으로, 기아가 씨드(1만814대), 스포티지(9천64대), 니로(7천321대) 등의 순으로 많이 판매됐다.

친환경 모델만 놓고 보면 니로가 7천321대(하이브리드 3천645대, 전기차 3천676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코나 6천139대(전기차 3천383대, 하이브리드 2천756대), 투싼 5천863대(하이브리드 3천783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2천80대) 등이 뒤를 이었다.

이중 전기차는 8천746대가 팔려 작년 동기 대비 126.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처음으로 집계된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의 판매량은 414대였다.

현대차·기아의 올해 1∼5월 유럽 누적 판매량은 38만8천711대(현대차 18만8천185대, 기아 20만526대)로 작년 동기 대비 37.3% 증가했다.

이 기간 유럽 전체 산업 수요(520만4천398대)는 31.1% 증가했다.

현대차·기아의 누적 점유율은 7.5%로 작년 동기 대비 0.3%포인트 상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