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란도 이모션으로 차명 확정
국내 출시는 미정

쌍용차, 신차 개발 박차
내년 중형 SUV 'J100' 출시 목표
쌍용차 코란도 이모션./ 사진=쌍용차

쌍용차 코란도 이모션./ 사진=쌍용차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의 첫 전기차 '이모션'이 본격적으로 양산을 시작한다.

쌍용차는 프로젝트명 'E100'으로 개발해 온 쌍용차 첫 전기차 신차명을 '코란도 이모션'으로 확정하고 전날부터 양산에 들어갔다고 15일 밝혔다. '최대 2년 무급휴직'을 골자로 한 자구안 통과로 비용 절감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에 따른 유동성을 우선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신차 개발에 투입하겠다는 복안이다.

코란도 이모션은 국내 첫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공기저항을 최소화한 유선형 라인을 더해 제작됐다. 차명은 코란도 브랜드 가치를 계승하면서도 전기차(EV)와 역동성(Motion)의 조합으로 고객의 감성(Emotion)에 충실하자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코란도 이모션은 10월 유럽 시장에 우선 출시된다. 국내에는 반도체 수급 문제, 협력업체 부품 공급 상황 등을 고려해 출시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쌍용차 J100./ 사진=쌍용차

쌍용차 J100./ 사진=쌍용차

쌍용차는 2022년 출시를 목표로 중형 SUV 'J100(프로젝트명)'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J100은 쌍용차 고유의 정신인 '강인하고 안전한 SUV'를 토대로 모던한 정통 SUV 스타일로 만들어질 전망이다.

쌍용차는 소형 SUV 티볼리 브랜드를 비롯해 준중형 SUV 코란도, 중형 SUV J100, 대형 SUV 렉스턴 브랜드까지 SUV 풀라인업을 구축, SUV 전문기업으로 재도약하고자 한다. 이와 함께 코란도 이모션을 필두로 중형 SUV 전기차, 전기차 픽업 모델 등 친환경차 라인업도 다양화할 계획이다.

쌍용차 정용원 관리인은 "성공적인 인수합병(M&A) 추진으로 기업 회생의 발판을 마련하고 급변하고 있는 업계 트렌드 대응을 위한 신차 출시 일정을 앞당길 수 있도록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아울러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는 물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등 신 성장동력을 발굴하여 미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