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스 S1 에보3 ev'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
한국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48,900 0.00%)가 아우디 최초의 순수 전기차 'e-트론 GT'에 전기차용 고성능 타이어를 신차용으로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타이어는 '벤투스 S1 에보3 ev'로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의 특성에 맞춰 제작됐다. 강력한 주행 성능을 구현하면서도 소음, 회전저항 등을 최소화했다는 설명이다.

이 타이어는 전기 모터에 특화된 신규 고강성 비드를 적용했고, 새 컴파운드 기술을 통해 내구성을 강화했다고 한국타이어는 소개했다. 마찰력과 전반적인 회전저항 성능도 향상됐다고 전했다.

한국타이어는 "전기차가 상용화되기 전부터 전기차 세그먼트별 맞춤형 기술 개발 전략을 세워 관련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며 "자동차 시장의 변화에 한 발 앞서 대응하며 연구개발(R&D) 투자를 지속하고 전기차 브랜드와의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