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플래그십 세단 K9 실차 전시
부분변경 모델 3년 만에 출시

신차급 변화 '눈길'
최첨단 기능 등 상품성 강화
기아 K9./ 사진=신현아 기자

기아 K9./ 사진=신현아 기자

실물로 마주한 K9은 기대 이상이었다. 기아 K시리즈의 '끝판왕'다운 위엄을 뽐냈다. 웅장한 차체와 첨단 기능이 대폭 추가된 실내는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겼다. 제네시스와 견줄 만하다는 평가도 나올 만했다.

기아는 지난 15일 K9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고 경기 화성 기아 동탄역지점에서 미디어 대상으로 더 뉴 K9 실차를 공개했다. 3년 만에 돌아온 K9은 신차급으로 확 달라졌다. K9은 5000만~7000만원대의 기아 플래그십(기함) 모델이다.
날렵해진 전면부…K8 같은 느낌도
기아 K9 측면./ 사진=신현아 기자

기아 K9 측면./ 사진=신현아 기자

차는 예상했던 대로 컸다. 측면이 특히 길다. 한 체급 작은 K8 전장이 5m가 넘었기 때문에 충분히 유추 가능한 대목이었다. 이 차의 전장·전폭·전고는 각각 5140mm·1915mm·1490mm로 경쟁 모델로 평가받는 제네시스 G80(4995mm·1925mm·1465mm)보다 전체적으로 크다. 축간거리(휠베이스)도 무려 3105mm다. 긴 휠베이스 덕에 실내공간은 넉넉하다. 그러면서도 트렁크가 안쪽으로 깊어 골프가방을 몇 개 넣어도 충분할 만한 공간이 나온다.
K9 전면 방향 지시등./ 영상=신현아 기자

K9 전면 방향 지시등./ 영상=신현아 기자

전면부는 둥글둥글하던 램프 디자인이 얇고 길어지면서 기존 모델에 비해 한층 날렵한 분위기를 낸다. 이는 올해 잇따라 출시된 K8, K3 등 K시리즈에서도 볼 수 있었던 변화 요소다. K시리즈 디자인에 일관성을 주려는 구상으로 풀이된다. 전면이 K8과 비슷해 보이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반면 라디에이터 그릴은 한껏 강조됐다. 프레임리스 그릴 적용으로 그릴이 다소 죽은 K8과의 차이점이라 할 수 있다. 그릴 내 V형태 크롬 패턴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줬다.
기아 K9 후면./ 사진=신현아 기자

기아 K9 후면./ 사진=신현아 기자

후면은 다소 아쉽다. 기존 램프에 중간 일자 램프를 굳이 더하려 하다 보니 오히려 애매해진 듯한 느낌을 받았다. 램프 디자인은 '삼엽충'이 떠오르기도 했다. 전면 방향 지시등에 적용된 시퀀셜 라이트가 후면에도 적용됐다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측면은 5m가 넘는 전장에도 깔끔한 비율이 돋보인다.
시트·우드 포인트에 최첨단 기능 수두룩
기아 K9 실내./ 사진=신현아 기자

기아 K9 실내./ 사진=신현아 기자

K9은 실내가 특히 고급스럽다. 시트 색상과 소재, 곳곳에 들어간 우드 포인트가 그렇다. 디자인뿐 아니라 차량 내 적용된 각종 기능, 장치들도 부족하지 않다. 기아는 "이번 K9는 최첨단 편의·안전 사양 등 상품성을 강화한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14.5인치 초대형 디스플레이가 직관적이나 센터페시아는 그런 느낌이 다소 떨어지는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에르고 모션 시트, 필기인식 통합 컨트롤러, 지문인증 시스템, 음성인식 차량 제어 등이 적용됐다. 지문 인증 시스템은 사전에 개인 프로필을 등록하면 키를 소지하지 않은 상태에서 UVO 앱(기아 커넥티드 서비스)을 통해 문을 열고 지문 인증으로 시동을 걸 수 있는 기능이다. 동급 최초로 탑재됐다. 발레 모드를 해제하고 기아 페이를 사용할 때도 활용 가능하다. 클러스터와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무선으로 업데이트(OTA)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국내 최초로 적용됐다.
기아 K9 실내 2열./ 사진=신현아 기자

기아 K9 실내 2열./ 사진=신현아 기자

2열 거주성도 빠지지 않는다. 푹신한 퀼팅 나파 가죽시트와 목 부분 쿠션은 편안하면서도 안락하다. 운전석과 조수석 뒤편에 배치된 디스플레이에는 내비게이션, 공조 장치, 골프장 검색, 라디오 등의 기능이 적용됐다. 이 두 대의 디스플레이는 기존 모델과 달리 독립적으로 조작된다.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안전 기능으로 고속도로 주행보조2(HDA2),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 전방 예측 변속 시스템 등이 적용됐다. 전방 예측 변속 시스템은 차량 내비게이션, 레이더, 카메라 신호 등을 활용해 전방의 가·감속 상황을 예측하고 최적의 기어단으로 미리 변속하는 기술이다. 전 세계 최초 탑재된 기능이기도 하다.
모델별 트림 체계 변경…가격 5694만원부터
이번 K9부터는 모델별 트림 체계가 변경된다. 기존 5.0 가솔린 모델이 빠지고 3.3 터보 가솔린 모델과 3.8 가솔린 모델만 남았다. 역동적 운전의 재미를 느끼고 싶다면 3.3 터보를, 충분한 힘과 정숙성을 누리고 싶을 경우 3.8 가솔린 모델이 적합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3.3 터보 가솔린 모델은 최고 출력 370마력, 최대 토크 52.0kg·m의 힘을 낸다. 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L당 8.7km다. 3.8 가솔린의 최고 출력은 315마력, 최대 토크는 40.5kg·m다. 복합연비는 9.0km/L다.
기아 K9 스티어링휠, 클러스터./ 사진=신현아 기자

기아 K9 스티어링휠, 클러스터./ 사진=신현아 기자

모델별 트림도 플래티넘과 마스터즈 등 2종으로 단순화됐다. 플래티넘 트림은 △14.5인치 내비게이션 △고속도로 주행 보조 2 △지문 인증 시스템 등 하이테크 사양을 중심으로, 마스터즈 트림은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에르고 모션 시트 등 컴포트 사양 중심으로 구성됐다.

K9은 기아의 유일한 고급 세단으로 이번 출시된 부분변경 모델은 기능 측면 강화가 돋보인다. 다만 경쟁 모델인 제네시스 G80가 굳건히 버티고 있는 고급차 시장에서 얼마나 어필할지가 관건이다.

그간 K9은 고급차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올해 1~5월 누적 판매량 2234대로 전년 동기 대비 32% 줄었다. 반면 제네시스 G80는 2015년 제네시스 브랜드 출범 이후 전세계 누적 판매량 25만대를 돌파한 대표 인기 모델이다. K8이 차체를 키우고 고급감을 높여 출시함에 따라 K9의 입지가 다소 애매해진 점도 판매 한계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K9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3.3 터보 가솔린 플래티넘이 6342만원, 마스터즈가 7608만원이다. 3.8 가솔린의 경우 플래티넘 5694만원, 마스터즈 7137만원이다. K9 사전계약은 지난 3일부터 시작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