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서부 이어 현장점검 행보

자율차·로봇 등 신사업 거점
뉴욕·보스턴 1주간 둘러볼 듯
빅테크 기업 CEO 만날 가능성
정의선, 두 달 만에 美 출장길…이번엔 동부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이 두 달 만에 또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4월 미국 서부 지역을 방문한 데 이어 이번엔 동부 지역이다. 지난달 74억달러 규모의 미국 투자 계획을 발표한 정 회장이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해 보폭을 넓히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전용기를 이용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이번 출장에서 뉴욕, 보스턴 등 동부 지역을 약 1주일 돌며 현장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보스턴엔 현대차그룹이 추진 중인 자율주행차, 로봇 등 미래 신사업의 거점이 모여 있다.

현대차그룹과 앱티브의 자율주행 합작법인 ‘모셔널’, 지난해 12월 인수를 발표한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 등이 이곳에 본사를 두고 있다. 모셔널은 2023년 미국에서 전기차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한 로보택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향후 투자 또는 협업할 글로벌 기술 기업들과의 만남도 이번 출장 일정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74억달러 규모의 미국 투자를 구체화하기 위한 후속 조치도 직접 챙겨야 하는 상황이다. 현대차그룹은 내년부터 미국 현지에서 전기차 생산에 나선다. 현지 생산을 통해 미국 내 전기차 시장 점유율을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올가을부터는 미국에서 아이오닉 5도 판매한다.

수소연료전지, 도심항공교통(UAM), 로보틱스 등에 대한 선제적 투자로 미래 성장 분야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현대차그룹은 이르면 상반기 미국 워싱턴DC에 UAM 사업을 전담할 현지 법인을 설립한다.

정 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현지 직원들을 격려하고 향후 판매전략도 점검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는 지난달까지 3개월 연속 미국 시장 판매 기록을 경신하며 제2의 도약기를 맞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3월 14만4923대, 4월 15만994대, 5월 17만4043대로 세 달 연속 역대 최고 기록을 썼다.

5월엔 월간 판매량 기준으로 미국 진출 35년 만에 118년 역사의 포드를 처음으로 넘어섰다. 아반떼, K5 등 세단과 투싼, 쏘렌토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가 골고루 호조를 보였다.

정 회장은 지난 4월엔 로스앤젤레스(LA) 현대차 판매법인과 앨라배마주 현대차 공장을 찾아 직원들을 독려했다. 앞서 1월엔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건립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

정 회장은 최근 영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카가 주관하는 ‘2021 오토카 어워즈’에서 ‘이시고니스 트로피’를 수상했다. 오토카 측은 “10년 전만 해도 현대차·기아는 흥미로운 브랜드가 아니었지만 정 회장의 리더십으로 주요 선두 업체들과 대등하게 경쟁하며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