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성 기자의 [신차털기] 100회
△ 뉴 푸조 3008 SUV GT 시승기

▽ 최신 디자인 입은 푸조 베스트셀링 SUV
▽ 연비 높이고 CO2 줄여…유로 6d 충족
▽ 2% 부족한 속도…낮은 배기량 탓
뉴 푸조 3008 SUV GT. 사진=한불모터스

뉴 푸조 3008 SUV GT. 사진=한불모터스

사자 로고로 익숙한 프랑스 푸조가 '뉴 푸조 3008 SUV'를 선보였다. 푸조의 인기 모델인 3008에 올해 공개한 새로운 로고와 엠블럼을 적용, 고급화를 더한 대중 브랜드인 '프리미엄 제너럴리스트'의 매력을 담아낸 모델 내세웠다.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인 뉴 3008 SUV는 푸조의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2017년 국내에 선보인 이래 지난 3월까지 누적 5820대가 판매됐다. 브랜드 전체 판매량의 40.8%에 달한다. 해외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SUV로는 사상 최초로 2017 제네바 모터쇼 '유럽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각국에서 63개 넘는 상을 받으며 상품성을 입증한 차다.
뉴 푸조 3008 SUV GT. 사진=한불모터스

뉴 푸조 3008 SUV GT. 사진=한불모터스

뉴 3008에는 푸조의 최신 디자인이 적용됐다.

중형 세단 508에서 먼저 선보인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한 주간주행등(DRL)에 더해 전기차 e-208에서 보여준 새로운 디자인의 그릴이 탑재됐다. 엠블럼을 중심으로 전면부 곳곳에 가로선을 강조해 그릴의 경계를 허물고 있는 인상이다. 덕분에 세로로 그어진 DLR도 더욱 선명하게 부각된다. 이전 모델에서 면 형태가 강조됐던 후미등도 더욱 입체적인 선의 'LED 턴 시그널'로 변경됐다.

실내는 푸조 고유의 아이콕핏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운전석에 앉으면 휠 위·아래가 잘리고 타사보다 확연히 작은 Z컷 스티어링 휠과 그 위로 낮고 길게 뻗은 12.3인치 헤드업 디지털 계기반이 눈에 들어온다. Z컷 스티어링 휠 작은 크기 덕분에 더욱 역동적인 조향감과 손맛을 선사한다. 헤드업 디지털 계기반은 이전보다 깔끔해져 인테리어 완성도를 높였다.
뉴 푸조 3008 SUV GT.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뉴 푸조 3008 SUV GT.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메인 디스플레이는 다소 작은 편이다. 8인치 터치 스크린이 탑재됐다. 하지만 계기반에서 많은 정보를 볼 수 있어 작은 화면이 크게 불편하진 않았다. 항공기에서 따온 토글 스위치도 직관적 조작성을 제공했다. 성인이 앉기에도 여유로운 뒷좌석 공간을 갖췄고 590L의 트렁크는 뒷좌석을 접으면 1670L까지 확장된다.

뉴 3008은 1.5L 디젤 엔진으로 최고출력 131마력, 최대 토크 30.6kgf·m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출력은 다소 낮지만 준수한 토크 덕에 실용 영역에선 쾌적한 주행감을 느낄 수 있다. 이전 모델에 비해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을 약 23% 감축하고 연비는 13% 개선한 점도 높게 평가할 만했다. 유로 6d 기준을 충족한 뉴 3008의 공인 복합연비는 15.8km/L다.
뉴 푸조 3008 SUV GT.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뉴 푸조 3008 SUV GT.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다만 낮은 배기량 탓에 고속 영역에서의 한계는 명확했다. 자유로 시승 중 위장막을 씌운 SUV가 질주하는 것을 발견하고 가속페달을 밟았다. 동승한 영상 기자에게 바로 따라잡겠다며 촬영을 부탁했지만, 끝까지 밟은 가속 페달에서 힘을 빼지 않았음에도 위장막 차량은 점점 멀어졌다. 대략 140km/h 수준부터 뉴 3008의 한계가 체감됐다. 동력 성능을 끝까지 발휘하고 기록한 연비는 14.9km/L. 돌아오는 길에는 안전운전을 하며 공인연비보다 높은 18.6km/L를 기록했다.
뉴 푸조 3008 SUV GT.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뉴 푸조 3008 SUV GT.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고속 주행 욕심을 내려놓으면 뉴 3008은 제법 쾌적한 운전 환경을 제공한다. 자율주행 2단계 수준으로 강화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덕분에 차로 중앙을 스스로 유지하며 안정적으로 달렸다. 스톱&고 기능이 더해진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덕분에 막히는 길에서도 편히 다닐 수 있다. 액티브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비상제동 시스템 등도 갖춰 안정성을 높였다.

손을 쓰지 않고도 트렁크를 여닫을 수 있는 핸즈프리 전동식 테일게이트, 파노라믹 선루프, 포칼 하이파이 오디오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기능도 매력 요소다. 뉴 푸조 3008은 GT 트림이 4670만원에 먼저 출시됐고 향후 알뤼르 등 트림이 추가될 예정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영상=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