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시스의 전기차 사업 부문 자회사 쎄보모빌리티는 쌍용차와 초소형 전기차 CEVO(쎄보)-C SE의 판매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31일 밝혔다.

쌍용차 대리점에서 쎄보모빌리티 초소형 전기차 판매한다

이에 따라 7월부터 쎄보모빌리티의 기존 판매 네트워크 외에 전국 쌍용차 대리점 중 10곳에서 CEVO-C SE의 상담과 구매를 할 수 있다.

향후 판매 상황에 따라 판매 대리점 확대 등의 협의를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쎄보모빌리티는 전국의 쌍용차 판매 네트워크를 이용해 차량 홍보와 판매 증대를 노리고, 쌍용차는 첫 전기자동차 출시 전 전기차 판매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한다는 계획이다.

CEVO-C SE는 삼성 SDI 배터리를 장착한 초소형 전기차로, 최고 속도는 시속 80㎞이며 1회 충전시 75.4㎞(도심주행 기준)까지 주행할 수 있다.

쎄보모빌리티는 작년 초소형 승용 전기차 국내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이 회사 박영태 대표는 쌍용차 출신으로, 2009년 법정관리 당시 공동 법정관리인을 맡기도 했다.

박영태 대표는 "쌍용차와의 판매 제휴를 계기로 더 많은 고객에게 초소형 전기차의 장점과 효용을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올해는 다양한 채널과의 판매 협업으로 고객에게 높은 접근성과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