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지역기반 호출서비스 운영
-도민을 위한 최적의 이동 서비스 제공

반반택시 운영사 코나투스가 지역상생 택시 플랫폼 '리본택시'를 7월 내 경상남도에 도입한다고 31일 밝혔다.
코나투스, '리본택시' 경상남도 도입


회사는 지난 27일 경남택시운송사업조합 문철수 이사장, 경남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김정곤 이사장,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경남지역본부) 정정배 의,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경남지역본부) 박인규 본부장과 함께 경상남도 통합 리본택시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를 통해 리본택시가 도입되는 지역은 충청북도와 제주도에 이어 경상남도까지 크게 확대됐다. 기존에 코나투스가 반반택시를 서비스 중이었던 서울과 경기/인천, 전북 및 광주까지 포함하면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통합 플랫폼이 도입되는 것이다.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지역 택시조합 스스로 과도한 플랫폼 수수료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경상도민이 빠르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지역 상생기반의 택시호출 서비스를 제공해 자체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나투스는 티원과 통합하며 리본택시 사업 확대를 예고한 바 있다. 각 사가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역 상황에 맞는 택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경상남도에 산재한 지역 전화 콜센터와 연계해 기존에 사용 중이던 전화콜로 택시를 호출할 경우에도 리본택시 기사앱에서 콜수신이 가능하도록 온, 오프라인 시스템을 연동한다.

또 택시 기사를 위해 실시간 근거리 빠른 배차와 자동 결제 시스템을 지원한다. 탑승자에게는 택시비의 일정 금액을 적립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택시비 마일리지 시스템도 도입한다. 경남도청의 도심형 및 관광형 마스 사업과 연계가 가능한 민관협업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통해 교통 약자택시 및 관광택시 등 도민의 다양한 이동 수동 수요를 만 족하는 경남형 광역 서비스를 목표로 한다.

코나투스 문진상 공동 대표는 "지역 사회 특색을 반영한 맞춤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이라며 "이를 통해 각 지역 플랫폼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