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9대 한정 생산 및 올해 말 첫 인도 예정

맥라렌이 31일 윈드 스크린을 탑재한 오픈 탑 로드스터 '맥라렌 엘바'의 생산 계획을 발표했다.
맥라렌, 윈드 스크린 추가한 '맥라렌 엘바' 생산 발표


새 차는 루프와 윈드 스크린이 없는 오픈 콕핏 형태의 2인승 로드스터로 지난 2019년 처음 등장했다. 세계 최초로 액티브 에어 매니지먼트 시스템(AAMS)을 적용해 윈드 스크린의 공기 역학 성능까지 완벽히 수행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AAMS는 공기의 흐름을 주행 상황에 맞게 조정하는 시스템으로 고속 주행시 차의 전면부에서 시작되는 공기 흐름을 캐빈 위로 보낸다.

여기에 윈드 스크린을 탑재한 '맥라렌 엘바'가 추가되며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또 일부 국가 등 법률적으로 윈드 스크린을 반드시 장착해야 하는 모든 시장의 요구에도 부합할 수 있다.

맥라렌 엘바는 윈드 스크린의 유무를 제외하고 두가지 버전 모두 동일한 제원을 가졌다. 공통적으로 맥라렌 세나와 세나 GTR에도 들어간 V8 4.0ℓ 트윈 터보 엔진이 들어가며 최고출력은 815마력에 이른다. 단, 윈드 스크린 버전에서 AAMS는 포함되지 않는다.
윈드 스크린 버전 맥라렌 엘바는 중량에 있어 단 20㎏ 증가했다. 전자식 레인 센싱 와이퍼, 워셔 제트, 선바이저 및 카본 파이버 프레임 안에 탑재된 윈드 스크린 글래스를 포함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준수한 실력이다.

새 차는 맥라렌의 비스포크 디비전 MSO가 설계하고 소비자 맞춤형 주문에 맞춰 총 149대만 한정 생산한다. 인도는 올해 말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