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간 1조3000억원 이상 투자
FH16·FH·FM·FMX 등 출시
다양한 편의사양·첨단기술 갖춰
볼보트럭 새 모델 공개…"2025년 수입 트럭시장 50% 차지"

볼보트럭이 지난 20일 FH16, FH, FM, FMX 등 대형트럭 신제품을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신차들은 볼보트럭이 8년간 1조3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개발한 모델이다. 볼보트럭코리아는 8년 만에 선보이는 신제품을 기반으로 국내 수입 트럭 시장 절반 이상을 차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볼보트럭의 신형 모델은 모두 최신 배출가스 규제(유로6 스텝D) 기준을 준수한다.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 첨단기술이 대거 적용된 것도 특징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2만3000대 이상의 사전 계약이 이뤄질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볼보트럭은 국내 도입된 상용차 브랜드 최초로 ‘빌트인 보조석 사각지대 카메라’ 및 ‘운전자 졸음 경고 시스템(DAS)’ 등 다양한 기능을 기본으로 장착했다고 설명했다. 전면부 유리를 넓히고 프레임을 최소화해 기존 모델 대비 운전자의 가시성이 10%가량 향상된 것도 특징이다. 전조등에는 차량 회전 방향에 따라 빛이 발산되는 각도를 능동적으로 제어해 주변 차량 운전자의 눈부심 피해를 최소화하는 ‘어댑티드 하이빔’이 적용됐다.

볼보트럭의 ‘다이내믹 스티어링(VDS)’은 ‘VDS 에보’라는 이름으로 업그레이드했다. 핸들 감도를 원하는대로 설정해 보다 정확한 핸들링이 가능하다. 거친 주행 환경에서는 차량 뼈대의 움직임이 운전실로 전달되는 것을 제어해 운전자가 보다 안정적으로 운전할 수 있게 도와준다.

앞서 가던 차량이 정차하면 자동으로 감지하는 ‘어댑티드 크루즈’ 기능도 적용됐다. 버튼 하나로 이코노미 모드(연비 중심의 주행방식), 스탠더드 모드(연비와 힘의 조화를 추구한 주행방식), 퍼포먼스 모드(힘 중심의 주행방식)를 선택할 수 있다.

운전실 공간도 더욱 넓어졌다. 모델마다 차이가 있지만, 최대 1000L 규모의 공간이 더 늘어난 모델도 있다. 전 차종에 12인치 고화질 디지털 계기판이 장착됐다. 디지털 계기판을 통해 운전자가 필요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박강석 볼보트럭코리아 대표(사진)는 “최고의 품질과 안전성, 편의성을 갖춘 신형 라인업을 기반으로 국내 수입 트럭 시장의 선두주자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하게 지키겠다”며 “2025년까지 시장점유율 50%를 달성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