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부품 이야기

영화 볼땐 3차원 서라운드 '빵빵'
화상회의땐 주변잡음 제거 '고요'
 상상 초월! 미래차 사운드시스템

미래 자동차 기술은 무엇을 말하는 걸까. 일반적으로 스스로 목적지를 찾아가는 자율주행자동차나 전기자동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를 떠올린다. 현실은 조금 다르다. 미래 자동차 기술이 적용되는 범위는 훨씬 넓다. 그중 하나는 ‘사운드 기술’이다. 사운드는 얼핏 아날로그 분야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래서 미래차에 적용한다는 말을 들으면 어떤 기술이 필요하고 어떻게 구현될지 선뜻 짐작이 안 간다. 하지만 사운드 부문은 최첨단 기술이 적용되는 분야 중 하나다.

미래차 사운드 기술의 최우선 목표는 좋은 음질이다. 전문가들은 자동차 제조사들이 미래에는 지금보다 음의 진폭이 세고, 20개 이상 멀티 채널로 더 세밀하고 풍부한 사운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사운드 시스템은 자율주행과 연계될 때 더 획기적으로 진화할 것이다. 완전 자율주행 시대가 오면 운전자는 사라지고 탑승자는 모두 승객이 된다. 당연히 전방 주시에 집중할 필요가 없다. 따라서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정확하게 경고음을 통해 알려줘야 한다. 응급 상황이 감지되면 진동까지 포함된 경고음을 전달해야 한다.

자율주행 시대에 자동차라는 공간은 여러 가지 용도로 이용된다. 사운드 시스템도 이에 맞춰 변할 것이다. 영화를 볼 때는 3차원(3D) 서라운드 사운드가 즐거움을 선사한다. 화상회의 또는 통화할 때는 목소리가 또렷이 들리도록 주변 잡음을 완전히 제거하는 ‘사운드 커튼’ 기술이 사용된다. 좌석별로 서로 말소리가 들리지 않게 하거나 차량 외부 잡음만 완전히 차단할 수 있다. 최근 적용되는 ‘로드 노이즈(노면 소음)’ 제거 기술이 발전한 형태다. 자신의 목소리가 특정한 사람에게만 들리도록 하는 초지향성 사운드 기술도 사용될 수 있다. 운전자는 내비게이션 안내 음성을 듣고 승객은 각자 재생하는 음원을 개인별로 들을 수 있는 기술이다.

차량 내부에서 유리창을 열지 않고 외부와 소통할 수 있는 사운드 시스템도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차량 외부의 주변 소리를 채집하는 마이크를 통해서다. 주변 위협도 감지해 탑승자에게 상황을 알려준다. 외부 소리를 실시간으로 현장감 있게 전달하려면 모든 유리창에 필름스피커가 부착돼야 한다. 외부로 소리를 내보내려면 그릴, 도어, 범퍼에 일체형 스피커를 부착해야 한다.

이처럼 미래차용 사운드는 고품질 음질을 추구하면서 운전 상황에 맞춰 사운드를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발전할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위해 다양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시청각적 즐거움을 선사하는 ‘블루밍 스피커 시스템’이나 ‘가변형 스피커’를 개발했다. 소음 제어와 가상 엔진 사운드 제어 등의 기술 개발도 마쳤다. 미래형 사운드 기술은 앞으로 더 다양하게 변화할 것이다. 이를 통해 미래차 승객들에게 참신하고 놀라운 이동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