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x2 샤시 추가 운영
유럽, 북미 등 판로 확대 논의 중
현대차, 21년형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출시./ 사진=현대차

현대차, 21년형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출시./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21년형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25일 출시했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양산한 대형 수소전기트럭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7월 스위스로 10대의 엑시언트를 처음으로 수출한 바 있다. 이후 약 10개월간 누적 46대를 스위스로 보냈고, 현재까지 종합 누적거리 75만km를 달성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주행 중 이산화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다. 동급 디젤이 1km 당 0.78kg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고 가정하면 엑시언트는 지난 10개월 동안 스위스 전역에서 약 585t 이상의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를 거뒀다.

21년형 모델은 기존 엑시언트에 신규 그릴을 적용하고 샤시 라인업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운전석 에어백을 기본 적용하고, 조향제어 시스템(MAHS)을 선택사양으로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현대차는 스위스 현지 의견을 반영해 기존 4x2 샤시 외 6x2 샤시를 추가로 운영한다고 부연했다.

21년형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올해 말까지 스위스로 총 140대 선적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이미 인도한 물량을 포함해 총 1600 대의 수소전기트럭을 스위스로 공급할 계획이며, 다른 유럽 국가에도 진출하기 위한 논의를 활발하게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북미에서는 캘리포니아 등 지역 정부 및 민간 물류 프로젝트 등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마크 프레이뮬러 현대하이드로젠모빌리티 최고경영자(CEO)는 "스위스 현지 고객들은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품질과 승차감, 주행 편의성에 매우 만족하고 있다"며 "다른 유럽 국가에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어 향후 유럽 곳곳에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