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충전 때 488㎞ 주행 가능…전기차 라인업 확대
아우디 고성능 전기차 'e-트론 GT' 국내 공개…연내 출시

아우디코리아는 20일 서울 용산구에서 열린 프리뷰 행사에서 연내 국내 출시 예정인 순수 전기차 그란 투리스모(고성능차) 'e-트론 GT'와 'RS e-트론 GT'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두 차종은 앞뒤 차축에 2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하고 있다.

e-트론 GT는 390㎾(530마력)와 65.3㎏.m, RS e-트론 GT는 475㎾(646마력)와 84.7㎏.m의 성능을 낸다.

93.4kWh 용량의 리튬이온배터리가 탑재돼 WLTP(유럽) 기준 1회 충전 때 e-트론 GT는 최대 488㎞, RS e-트론 GT는 472㎞를 주행할 수 있다.

배터리는 33개의 셀 모듈을 통합했고, 각 모듈은 유연한 외피를 가진 12개의 파우치 셀로 구성됐다.

800V의 시스템 전압으로 충전 시간도 단축됐다.

두 차종 모두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이 탑재돼 미끄러운 노면이나 빠른 코너링 주행 때 후륜 구동용 전기 모터가 활성화된다.

리튬이온배터리가 차축 사이에 장착돼 스포츠카에 적합한 낮은 무게 중심을 제공하고, 전방과 후방 차축의 하중 분포가 5:5 비율로 안정성도 향상됐다.

공기 역학을 고려한 디자인을 통해 항력 계수(공기 저항 계수)는 0.24에 불과하고, 인테리어 디자인은 클래식한 그란 투리스모를 계승했다.

아우디코리아는 두 차종이 구동 방식뿐 아니라 전체 생산 공정에서도 지속가능성을 실현했다고 설명했다.

두 차종은 친환경 전기·바이오가스 기반의 열에너지를 사용하는 독일 볼링거 호페 공장에서 생산되고, '탄소중립' 열차를 통해 배송된다.

조립 공정 과정에서 아우디 브랜드가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종이와 자재 사용도 감소했다.

e-트론 GT와 RS e-트론 GT는 연내 출시 예정이며,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다.

독일에서는 각각 1억3천749만과 1억9천39만원에 판매된다.

아우디는 고성능 전기차 출시와 함께 e-모빌리티 확대 전략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2025년까지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약 30개 모델로 확장하고, 이 중 20개 모델은 순수 전기 배터리 구동 차량으로 선보인다.

전기차 라인업을 3개에서 7개로 확장했고, 하이브리드 모델도 추후 선보일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