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콩고 정부 관용차량 입찰서 도요타 제쳐…7월까지 인도
현대차, 콩고에 팰리세이드 500대 수출…아프리카 신시장 개척

현대자동차가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 정부에 처음으로 차량을 대규모 공급하며 아프리카 신시장 개척에 나선다.

현대차는 지난 15일 평택항에서 민주콩고로 수출하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팰리세이드 500대 중 1차 선적분 250대를 선적했다고 16일 밝혔다.

팰리세이드 500대 공급은 현대차가 처음으로 중부 아프리카 국가 정부와 맺은 대규모 계약으로, 현대차가 연초 수립한 민주콩고 대상 수출 목표(100대)의 5배, 지난해 판매 실적(45대)의 10배를 넘는 수준이다.

아프리카 지역은 아직 민간 주도의 자동차 시장이 자리 잡지 못해 구매력을 갖춘 정부를 대상으로 한 판매가 주를 이루는 만큼, 현대차는 이번 수출을 통해 중부 아프리카 지역의 신시장을 개척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도요타 등 일본 브랜드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아프리카 시장에서 현대차의 인지도를 높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대차, 콩고에 팰리세이드 500대 수출…아프리카 신시장 개척

현대차는 올해 3월 민주콩고 정부가 대통령 집무실을 비롯한 주요 공직자의 업무용 차량 확보를 위해 진행한 입찰에서 총 500대 규모의 공급 계약을 따내면서 팰리세이드를 수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안정적인 주행성능과 넓은 실내공간 등 팰리세이드의 높은 상품성과 정부 공급 차량을 위한 전담 애프터 서비스 조직 구축, 보증기간 연장 등의 조치로 서비스 경쟁력을 인정받아 랜드크루저를 내세운 도요타를 제치고 최종 계약 대상으로 선정됐다.

500대의 팰리세이드는 7월 말까지 민주콩고 정부에 인도돼 대통령 집무실 및 장·차관급 고위 공직자의 업무용 차량, 외교부 의전 차량 등으로 이용될 예정이다.

1차 선적에 이어 나머지 250대에 대한 2차 선적은 이달 말 이뤄진다.

정방선 현대차 아중동권역본부장은 "이번 수출은 중부 아프리카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 구매력이 큰 핵심 수요층을 공략한 성공적인 사례"라며 "향후 민주콩고 내 추가 수요 확보와 인근 국가로의 판매 확대를 추진하며 아프리카 신시장 개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 FCEV를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출하는 등 아프리카·중동 시장 공략에 힘쓰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