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모빌리티 공유서비스
-MZ세대 맞춤형 에코투어 코스 제공

르노삼성차이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로 부산시 관광용 차를 공유하는 서비스 '투어지' 출범식을 열고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르노삼성, "트위지타고 부산 관광하세요"


부산시 관광 벤처 스타트업 기업인 투어스태프에서 선보이는 '투어지'는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활용한 비대면 모빌리티 쉐어링 서비스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차 예약부터 반납까지 자유로울 뿐만 아니, 대중교통이 불편한 주요 관광지 등에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활용도가 높다.

새 서비스는 벡스코와 오시리아 관광단지를 시작으로 부산시 주요 관광거점에서 트위지 50대가 운영된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카쉐어링 서비스와 함께 부산 유명 관광지 및 맛집 코스 추천 등이 실시간 제공될 예정이다.

이날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출범식은 르노삼성 도미닉 시뇨라 CEO, 부산광역시 박형준 시장 및 김윤일 경제부시장, 투어스태프 김남진 대표를 비롯한 일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약식으로 진행했다.

르노삼성은 투어지의 모빌리티 비즈니스 플랫폼 설계 및 운영 컨설팅을 제공한다. 부산시 및 부산도시공사와 협력해 오시리아 관광단지에 트위지 거점과 충전 인프라를 제공하는데 기여했다.

또 투어지를 서비스하는 투어스태프와 함께 MZ세대들이 트위지를 타고 부산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에코투어 코스를 제안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 그린 도시로서 부산의 새로운 면모를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도미닉 시뇨라 CEO는 "젊은 관광객들에게 각광받는 투어 아이템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부산시와 함께 부산의 관광일자리 창출 및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