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트랜시스 "세계 최초로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 시스템' 개발"
디스커넥터시스템./ 사진=현대트랜시스

디스커넥터시스템./ 사진=현대트랜시스

현대트랜시스는 세계 최초로 '전기차용 상시사륜구동(AWD) 디스커넥터 시스템'을 개발해 지난달부터 양산에 들어갔다고 12일 밝혔다.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 시스템은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상황에 따라 분리하거나 연결하는 장치다. 눈길, 험로 주행 등 AWD가 필요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보조 구동축의 연결을 끊고 이륜 체제로 전환해 에너지 효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개발됐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적용, '아이오닉5'에 최초로 탑재됐다.

현대트랜시스는 "내연기관용 AWD 디스커넥터 기술을 전기차용으로 개발한 것은 현대트랜시스가 세계 최초"라며 "효율을 약 6~8% 높여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는 획기적인 시스템"이라고 강조했다.

현대트랜시스는 해당 기술 적용 차종을 늘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현대트랜시스 관계자는 "디스커넥터 시스템은 전기차 소비자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높이면서 동시에 차량 주행성능을 확보한 핵심 기술"이라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