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국내 최초 고급차 브랜드로 출범
대표 모델 G80, 글로벌 25만대 이상 판매
전기차 도입, 중국·유럽 진출로 브랜드 확장
제네시스 G80는 세계 시장에서 누적 25만6056대가 판매되며 제네시스 브랜드의 양적 성장을 견인했다.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G80는 세계 시장에서 누적 25만6056대가 판매되며 제네시스 브랜드의 양적 성장을 견인했다. 사진=제네시스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2015년 브랜드 출범 후 5년 반 만에 글로벌 판매 누계 50만대를 돌파했다.

제네시스는 지난 9일 집계 기준으로 국내 37만8988대, 해외 12만1192대 등 세계 시장에서 총 50만191대를 판매했다고 12일 밝혔다.

제네시스는 2015년 11월 국산차 첫 고급 브랜드로 G90(당시 국내 차명 EQ 900)를 출시하며 글로벌 고급차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당시 부회장)이 브랜드 준비를 사실상 총괄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랜드 출범식에서는 정 회장이 직접 나서 출범 이유와 비전을 설명하기도 했다.

제네시스는 출범 첫 해 530대를 판매했고 2016년 6만 5586대, 2017년부터 2019년까지는 평균 8만여대의 판매량을 올렸다. 2020년에는 처음으로 연간 판매 10만대를 돌파했다. 브랜드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GV80 판매 호조로 판매량이 전년 대비 46%나 뛴 12만8365대를 기록한 결과다.

누적 50만191대 가운데 가장 인기가 높았던 차종은 대표 세단인 G80다. G80는 전체 판매량의 절반이 넘는 25만6056대가 판매되며 제네시스 브랜드의 양적 성장을 견인했다. 브랜드 첫 SUV 모델인 GV80도 지난해 3만8069대가 팔린 데 이어 올해도 1만8442대가 판매되며 G80와 함께 제네시스를 이끌고 있다.

제네시스는 2020년 GV80에 이어 12월 두번째 SUV 모델 GV70, 올해 4월에는 G80전동화 모델을 연이어 선보이면서 브랜드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전용 전기차도 올해 안에 라인업에 추가할 계획이다.

해외에서는 고급차 격전지인 미국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다. 2016년 판매 개시 이후 누적 판매는 9만7869대로 10만대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제네시스 대표 세단 G80.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대표 세단 G80.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는 미국 시장에 이어 캐나다, 중동, 러시아, 호주에 브랜드를 론칭했고 올해 고급 자동차 주요시장인 중국과 유럽에도 본격적인 진출을 선언했다. 올해 4월 중국 상하이에서 브랜드 출범을 알렸고 지난 4일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유럽 진출을 공식 선언하며 올 여름부터 독일, 영국, 스위스 등에서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제네시스는 자동차 전문기관에서 꾸준히 호평을 받으며 질적 성장도 이뤘다.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 연속으로 미국 시장조사업체 JD파워의 신차품질조사(IQS)에서 고급차 브랜드 1위에 올랐다. 2020년 2월에는 내구품질조사(VDS)에서 전체 브랜드 1위를 기록했다.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충돌 평가에서 가장 안전한 차량에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도 2016년부터 매해 획득하면서 우수한 안전성을 입증 받았다.

더불어 제네시스 전용 전시관과 제네시스 스튜디오로 대표되는 브랜드 경험 공간을 국내외에 열고 차량 구매부터 사용 경험까지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시하고 있다.

장재훈 제네시스 브랜드 사장은 “제네시스는 고유한 디자인 정체성을 구축하고, 우수한 품질과 진정성 있는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질적, 양적 성장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상품과 서비스로 고객의 성원에 보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