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관리' 쌍용차 4월 4천381대 판매…작년보다 35.7% 감소

법정관리 10년만에 다시 기업회생 절차를 밟게 된 쌍용차는 지난달 4천381대를 판매해 작년 동월보다 35.7% 감소했다고 3일 밝혔다.

국내 판매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4.9% 감소한 3천318대, 수출은 33.5% 증가한 1천63대였다.

쌍용차는 지난달 총 12일간 공장 가동을 중단하면서 판매량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8∼16일에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평택 공장의 가동을 중단했고 19∼23일에는 협력사의 납품 거부로 공장 문을 닫았다.

쌍용차는 협력업체 350여곳으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이 납품 재개를 결의함에 따라 지난달 26일부터 공장 가동이 재개돼 적체 물량 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지난달 초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5천여대의 누적 계약을 기록하는 등 판매 호조를 보였지만 생산 중단으로 인해 4월 판매 목표치인 9천200대(내수 6천대, 수출 3천200대)의 47%밖에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내놨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새롭게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시장에서 기대 이상의 큰 호응을 얻고 있고 수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부품 협력사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한 정상적인 라인 가동으로 적체 물량을 해소하고 판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