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고고챌린지 동참 공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고고챌린지 동참을 알렸다. 사진=현대차그룹 페이스북 채널 갈무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고고챌린지 동참을 알렸다. 사진=현대차그룹 페이스북 채널 갈무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이 생활 속 플라스틱사용 줄이기 실천운동 '고고챌린지'에 동참했다.

정 회장은 3일 현대차(229,000 -0.22%)그룹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을 통해 고고챌린지 동참 소식을 알렸다. 그는 "국가기후환경회의 반기문 위원장님의 제안으로 참여하게 됐다"며 "저와 현대차그룹은 탈(脫)플라스틱 사회를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차그룹은 지속가능한 사회와 환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확대와 수소캠페인도 그 연장선상"이라며 “플라스틱 업사이클링에 대해서도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하고 있다. 플라스틱 사용은 줄이고 업사이클링 제품 사용은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업사이클링이란 버려지는 제품을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새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가리킨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폐기물과 폐페트병을 업사이클링한 패션 제품을 선보이는 '리스타일'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최근 공개한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82,600 +0.98%) EV6에도 친환경·재활용 소재가 대거 활용됐으며 아이오닉의 라이프 스타일 경험공간 스튜디오 아이에서는 다양한 폐 소재로 만든 업사이클링 제품과 디자인 작품들을 소개한다.

이날 정 회장이 입은 옷도 리스타일 캠페인을 통해 폐페트병에서 뽑아낸 재생섬유로 만든 업사이클링 티셔츠다. 그가 손으로 쥔 인형도 스튜디오 아이에서 선보인 업사이클링 인형이다.

정 회장은 고고챌린지 다음 참여자로 디자이너 김하늘 씨와 엠와이소셜컴퍼니(MYSC) 김정태 대표를 지목했다. 김하늘 씨는 버려진 마스크를 모아 의자를 만드는 디자이너이며 김 대표의 MYSC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분야 소셜 스타트업에 투자·육성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