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테스트 항목서 높은 평가 얻어

폭스바겐이 자사의 첫 순수 전기 SUV ID.4가 유로앤캡에서 인상적인 성능으로 최고 등급인 5 스타를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폭스바겐, ID.4, 유로앤캡 최고 등급 획득


ID.4는 탑승자 보호 평가에서 93%(운전자 및 성인 기준)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와 함께 어린이 승객 보호 평가에서는 89%의 점수를 얻었다. 유로앤캡의 성인 탑승자 보호 테스트는 정면충돌, 측면 충돌, 경추 손상 등의 항목을 테스트하며 사고 발생 시 구조와 탈출이 얼마나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는 지까지 평가한다.

어린이 승객 보호 평가의 경우 정면 및 측면 충돌 시 어린이 안전 시스템이 제공하는 보호 기능까지 확인한다. 또 어린이용 시트 설치와 관련된 기능의 다양성, 어린이 보호 장비들의 탑재 여부 등이 포함된다.
유로앤캡은 충돌 사고 후 2차 충돌의 위험을 줄여 보행자 및 자전거 운전자 등을 보호하는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AEB) 에 대해서도 평가하고 있다. ID.4는 전 트림에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인 '레인 어시스트' 및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인 '프론트 어시스트'가 탑재된 것에 대해 심사위원단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유럽의 신차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앤캡 테스트는 1997년부터 신차의 안전 수준에 대한 엄격한 기준이 되고 있다. 최근에는 표준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수동적 안전성에 대한 시험 절차와 요건이 강화돼 철저한 테스트 및 평가가 이뤄지고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