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형 에어리스, 하이브리드 타이어 등

금호타이어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1' 운송기기 부문에서 2개 제품이 본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금호타이어,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수상작은 미래 지향적 기술력을 담은 컨셉타이어인 에어리스 타이어 e-NIMF와 하이브리드 타이어 e-TOPs다.

먼저 e-NIMF는 은 타이어 내부에 공기압을 필요로 하지 않는 비공기압 타이어다. 소실 가능한 공기압을 대체하는 스포크, 지면으로 발생하는 힘을 전달하기 위한 전단밴드, 지면에 접촉하는 트레드로 이뤄져있다.

비공기압 타이어는 사용자에게 안전한 주행을 보장한다. 또 타이어 재사용으로 비용 및 환경에 큰 이점이 있다. 재료를 재활용할 수도 있기 때문에 친환경적인 제품이다. 소비자가 개성에 맞게 스포크의 색상을 연출할 수 있도록 디자인까지 고려했다.

e-TOPS은 미래 자율주행차의 미래기술 타이어로 적합한 제품이다. 타이어 상부층은 지면과 접촉하는 트레드 및 스포크가 적용돼 이물질로 인한 공기누설을 방지할 수 있다. 하부층은 내부 공기압을 부분 포함해 타이어의 장점을 그대로 갖게 된다.

조만식 연구개발본부장은 "금호타이어는 자율 주행차 등 미래 모빌리티 트렌드의 변화에 따라 혁신적인 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며 "이번 수상은 미래지향적 디자인 역량 및 기술력을 입증하는 성과라고 평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어워드는 독일의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상이다. 올해로 68년의 전통을 자랑하며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에 포함된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