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간 쌍용자동차가 임원 수를 줄이는 등 구조조정에 나선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일부 조직을 통폐합한 뒤 임원 수를 30%가량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쌍용차 임원은 지난달 말 기준 33명이다. 투자 유치 실패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 예병태 사장과 정용원 법정관리인을 제외하고 10여 명이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노조가 구조조정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만큼 임원 감원 등을 먼저 실시한 뒤 노조에도 고통 분담을 요구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고정비용 절감을 위해 인건비 삭감 등의 방안도 논의될 전망이다. 쌍용차는 유동성 위기로 올해 들어 이달까지 직원 임금을 50%만 지급하고 나머지 50%의 지급을 유예했다. 회생계획안에는 직군별 임금 삭감률 등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는 반도체 수급난이 겹친 이달 8~16일에 이어 19~23일에도 평택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협력업체가 또다시 납품을 거부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쌍용차는 26일 생산을 재개한다는 방침이지만 일부 부족한 부품을 제외하고 조업할 가능성이 크다.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26일 외국계 부품업체의 납품 재개와 정부의 금융 지원을 촉구할 예정이다.

김일규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