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이노베이션 2020' 선정
한국타이어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디자인 이노베이션 2020'을 통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타이어,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한국타이어가 2년에 한 번씩 진행하는 디자인 이노베이션 프로젝트는 대학과의 공동연구로 미래 드라이빙에 대한 비전과 문제 해결 방법을 제시하는 연구개발 프로젝트다.

본상을 수상한 프로젝트는 '도시 재구성'이라는 주제로 미국 신시내티 대학교 산업디자인과 교수 및 학생들과 함께 진행했다. 친환경,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 최첨단 기술과 자동화 인프라가 확충된 미래 환경에서 모빌리티의 역할이 핵심이다. 단순 이동목적이 아닌 삶의 공간으로서 재구성되어 도시를 변화시키는 모습을 그려냈다.

이번 수상은 프로페셔널 컨셉트와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각각 선정됐다. 먼저 프로페셔널 컨셉트 부문에서 수상한 'HPS-셀'은 브랜드 기술력이 적용된 플랫폼으로 비주얼 우수성과 완성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개성과 고유의 가치 등을 평가하는 형태 및 시각적 요소와 차별성, 특징)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HPS-셀에 장착된 타이어는 단위 격자형태의 구조체가 적용된 비공기입 타이어다. 센서 기술을 활용해 타이어 트레드와 노면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또 마모에 따른 위험을 대응해 노면에 맞는 최적의 트레드 패턴으로 교체가 가능하다.

이 외에 디자인 이노베이션 2020 프로젝트 영상은 지속가능성과 사회 기여도를 평가하는 영향력, 책임 영역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한편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마케팅 컨설팅회사인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수여하는 상이다. 미국 'IDEA',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전 세계에서 가장 공신력 있는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