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1 상하이 모터쇼' 참가
중국에서 처음 공개된 현대차 아이오닉 5./ 사진=현대차

중국에서 처음 공개된 현대차 아이오닉 5./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는 19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 참가해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를 최초 공개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최초로 적용한 차량이다. 이륜 롱레인지 모델 기준 1회 충전시 최대 429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5분 충전으로 약 100km를 달릴 수 있는 것이다.

롱레인지 사륜 구동 모델 기준으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5.2초면 도달 가능하다.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도 탑재됐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를 중국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오는 2030년까지 하이브리드 모델, 수소전기차 등 총 13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할 예정이다.
투싼L./ 사진=현대차

투싼L./ 사진=현대차

이날 현대차는 '고객의 삶에 혁신적이고 최적화된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을 주제로 모터쇼에 참가했다. 모터쇼는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진행된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 외에도 2020 월드 랠리 챔피언십 우승차인 i20 쿠페, 투싼 L, 수소차 넥쏘, 전기차 밍투, 팰리세이드 등 15대가 넘는 차량을 전시한다. 이 밖에 전기차 플랫폼 E-GMP,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등의 전시 공간도 마련했다.

리홍펑 현대차·기아 브랜드 및 판매부문 총괄은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중국에서의 전기차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