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0일 이틀간 휴업
현대자동차 아산공장./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 아산공장./ 사진=연합뉴스

차량용 반도체 대란으로 인해 국내 공장들이 연쇄 셧다운(일시중단) 사태를 맞고 있다. 전날 한국GM이 부평공장의 조업을 전면 중단한 데 이어 현대차가 아산공장을 또 다시 멈춰 세우기로 했다. 임금 손실을 우려한 노조 측의 휴업 반대에도 생산 중단은 불가피한 분위기다.

현대차는 오는 19~20일 이틀간 아산공장을 휴업한다고 16일 밝혔다. 또 차량용 반도체 부족 여파다. 현대차는 같은 이유로 지난 12~13일에도 아산공장 생산을 중단한 바 있다. 현대차는 이달 14~16일 반도체 수급 상황에 따라 19일부터의 휴업 여부를 다시 결정한다는 계획이었는데 결국 우려는 현실이 됐다.

내수 최다 판매 차종인 쏘나타와 그랜저 생산라인만 멈춘다. 자동차 엔진 생산은 정상적으로 이뤄진다. 이번 휴업으로 2000여대의 생산 차질이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앞서 코나와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도 이달 7일부터 14일까지 휴업에 들어갔다. 코나는 이미지 센서, 아이오닉5는 전기차용 PE모듈의 수급 문제에 차질을 겪었다.

현대차는 현재 반도체 재고 상황을 주 단위로 직접 점검하고 있다. 추가 휴업 여부는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반도체 부족 사태가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어 마냥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국내외를 비롯해 글로벌 해외 공장의 휴업 사태는 연쇄적으로 퍼지고 있다. 미국GM, 도요타, 포드 등도 감산에 돌입하거나 공장 문을 한시적으로 닫고 있다. 국내에서는 현대차 외 쌍용차, 한국GM이 타격을 받고 있다. 한국GM은 지난 2월부터 가동률을 50%대로 유지해온 부평1공장과 2공장의 생산을 이달 19일부터 23일까지 중단한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