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일드트랙, 랩터 두 가지로 출시
뉴 포드 레인저./ 사진=포드코리아

뉴 포드 레인저./ 사진=포드코리아

포드코리아가 중형 픽업트럭 뉴 포드 레인저를 12일 공식 출시했다.

레인저는 포드코리아가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픽업트럭으로 온로드와 오프로드 모두에서 안정적인 주행을 뽐내는 와일드트랙과 탁월한 험로 주파 능력을 갖춘 랩터 2가지 모델로 구성됐다.

와일드트랙과 랩터는 2.0L 바이터보 디젤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 조합으로 최고 출력 213마력과 최대 토크 51.0kg.m의 힘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와일드트랙 기준 10.0 km/L다. 랩터 기준으로는 리터당 8.9km다.

레인저 와일드트랙과 랩터는 각각 3.5t, 2.5t의 견인하중을 갖추고 있다. 적재도 각각 최대 600kg, 300kg까지 가능하다.

편의사양도 대거 적용됐다. 와일드트랙에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엑티브 파크 어시스트, 차로 유지 보조, 전방 센싱 시스템, 힐 디센트 컨트롤, 액티브 브레이킹 등이 탑재됐다.

랩터는 폭스의 고성능 퍼포먼스 서스펜션과 쇼크 업소버, 거친 험로에서 차체를 보호해 주는 고강도 배시 플레이트, 그리고 올-터레인 타이어가 장책됐다. 이는 운전자에게 가해지는 충격을 효과적으로 흡수하고 운전자 및 동승자의 피로도를 줄여준다는 설명이다.

또 노면상황에 따라 토크 성능과 변속기를 자동으로 조절해주는 6가지 모드 지형관리시스템이 장착됐다. 자형관리시스템에는 오프로드 고속 주행 모드인 '바하 모드'와 바위 지대를 주행할 수 있는 '락 크롤링 모드' 등이 포함됐다.

가격은 와일드트랙이 4990만원, 랩터가 6390만원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