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9일까지 매주 2건 이상 운행 완료 시
-앱에서 이동수단 및 콜 수신거리 설정

타다가 타다 대리운전 드라이버에게 공유킥보드 '씽씽'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타다, 대리 드라이버에 공유킥보드 할인

쏘카의 자회사 VCNC는 공유킥보드 '씽씽'의 운영사 피유엠피와 제휴를 맺고 이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씽씽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6대 광역시 등 전국 주요 지역에서 전동킥보드 1만3,000여대를 운영 중이다.
회사는 5월9일까지 매주 타다 대리 호출을 두 건 이상 완료하는 모든 드라이버에게 씽씽 할인쿠폰 2장을 증정한다. 할인쿠폰을 사용하면 22시부터 다음날 6시까지 평일 기본요금 면제 또는 심야 기본요금 5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쿠폰은 타다 대리 드라이버 앱인 핸들모아에 등록된 휴대전화로 자동 발송된다. 이후 씽씽 앱에 쿠폰번호를 입력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쿠폰을 사용하면 반납 지역에 따른 추가 수수료도 면제된다.
타다 대리 드라이버는 핸들모아 앱에서 도보, 전동휠(킥보드), 자동차 중 자신의 이동수단 설정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드라이버가 선택한 이동수단과 콜 수신 거리에 따라 이용자를 매칭하며 이용자는 드라이버 이동수단에 따른 예상 도착 시간도 안내받을 수 있다.
바로대리 1만 포인트 지급 이벤트도 이어간다. 타다는 바로대리 시범 운행 지역인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에서 호출 수락 후 핸들모아 앱 푸시 알림에 표시된 예상 시간 내 출발지에 도착하는 드라이버에게 건당 1만 포인트를 추가 지급한다.
바로대리는 15분 이내 출발지에 드라이버 도착을 보장하는 타다 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다. 지난 2월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에서 시범 운영 서비스를 시작했고, 최근에는 송파구까지 운영 지역을 확대했다.
김정웅 VCNC 비즈니스본부장은 "대리운전 드라이버들이 더 나은 환경과 조건에서 일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