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알리는 여섯 번째 체험관
-양산차 전시없이 디자인 기반으로 운영

현대차가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상징적인 디자인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을 개관한다고 8일 밝혔다.
현대차,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 개관


비수도권 지역에 개관하는 최초의 현대모터스튜디오이며 디자인 관련 콘텐츠를 확산시켜 경험을 위한 장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은 자동차 디자인에 국한하지 않고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일상 속 디자인 전반에 대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가장 큰 특징은 디자인 기반 콘텐츠 전시다. 흔히 생각하는 자동차 회사에서 운영하는 전시 공간에 있는 양산차는 전시되지 않는다. 전시작품과 연계해 현대차의 미래 비전을 보여주는 콘셉트카, 아트 콜라보레이션 차 등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1층은 필로티 형태의 공간으로 LED 크리에이티브 월이 설치되어 연중 진행되는 디지털 미디어 작품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2층에 위치한 전시공간에서는 현대자동차만의 디자인 철학과 미래 지향성을 반영한 전시가 진행된다. 또 3층은 추가적인 전시 공간과 방문객들을 위한 휴식 공간으로 구성된다. 4층은 러닝 존, 키친 등으로 운영돼 창의적인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러닝 존에서 운영되는 '인스퍼레이션 랩'은 업사이클링 클래스와 함께 미래 자동차 디자인을 체험할 수 있는 전기차 디자인 클래스와 포니 퍼즐 자동차 클래스 등이 운영된다.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은 공식 개관 기념으로 4월8일부터 6월27일까지 2층 전시관에서 첫 번째 디자인 전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리플렉션(Reflection)'의 의미에 대해 생각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5가지 접점으로 구성돼 있으며 시간을 초월하는 1975년에 출시한 포니를 재해석한 '헤리티지 포니 시리즈'로 시작한다. 다음 작품으로 '컬러 앤 라이트'는 컬러와 빛의 시각적 작용과 움직임에 따라 반사되는 형상을 보여준다. 이어서 인간 중심의 디자인이 반영된 조형물 '머티리얼'과 미래 전기차의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하는 '프로페시'를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1층 크리에이티브 월에는 매트 파이크가 설립한 영국 디지털 전문 아트 그룹 '유니버셜 에브리띵'과의 새로운 협업 작품인 '런 포에버'가 상영된다. 현대차의 디자인 방향성과 미래 모빌리티를 향한 친환경 에너지 기술을 시각화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이 창의성에 주목하는 많은 소비자들에게 디자인이 만들어가는 변화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즐겁게 찾을 수 있는 명소로 자리잡길 바란다"고 밝혔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