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V 마일드하이브리드 시스템 적용
가격 1억7187만원부터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1년형 출시/ 사진=재규어랜드로버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1년형 출시/ 사진=재규어랜드로버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신형 디젤 엔진을 탑재한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1년형 모델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신형 레인지로버에는 인제니움 3.0L I6 트윈 터보 디젤 엔진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됐다. 최고 출력은 350마력, 최대 토크는 71.4kg.m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7.1초 걸린다.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2가 장착돼 운전자의 별도 조작 없이도 노면 상황에 맞는 최적화된 주행 모드를 설정한다. 또 저속 크루즈 컨트롤 기능인 전지형 프로그레스 컨트롤은 페달 조작 없이 조향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한다.

기울어지는 현상을 최소화해 핸들링과 승차감을 극대화하는 다이내믹 리스폰스 시스템, 내리막길 주행 제어 장치, 전자식 센터·리어 디퍼렌셜 락 시스템, 로우 트랙션 런치 등 주행 기술도 장착됐다.

첨단 주행보조 시스템도 적용됐다. 전방 차량과의 거리 유지, 속도 유지 등이 포함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장착으로 장거리 운전이 편안할 전망이다. 스티어링 어시스트 기능도 포함돼 최대 시속 200km까지 조향을 간섭, 차선을 유지에 도움을 준다. 이 밖에 긴급 제동 장치, 차선 유지 어시스트 시스템, 탑승객 하차 모니터링, 사각지대 어시스트 등이 탑재됐다.

레인지로버 신형 가격은 △스탠다드 휠 베이스 D350 보그 SE 1억7187만원 △D350 오토바이오그래피 1억8817만원 △롱 휠 베이스 D350 오토바이오그래피 2억447만원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