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 적용
-랜드로버 전용 험로주행 기술 대거 탑재
-편의 기능 보강하고 신 가격 정책 적용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2021년형 레인지로버 디젤을 출시하고 판매에 들어간다고 8일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21년형 레인지로버 디젤 선봬


새 제품의 핵심은 동력계다. 경량 알루미늄 구조의 저 마찰 기술로 설계된 인제니움 6기통 3.0ℓ 트윈 터보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350마력, 최대토크 71.4kg·m를 발휘한다. 0-100㎞ 가속시간은 7.1초로 더욱 부드러운 주행 성능과 우수한 응답성을 갖췄다.

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해 높은 효율성을 갖췄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감속할 때 손실되는 에너지를 회수 및 저장했다가 이를 지능적으로 재사용해 엔진을 지원하고 효율을 극대화해주는 기술이다.

이번 신형 디젤 엔진은 까다롭고 더욱 강화된 질소산화물(NOx) 배출 규제가 적용된 RDE2(실도로주행 조건2) 인증을 받았다. 이는 세계 최초의 RDE2를 충족하는 대형 럭셔리 SUV이기도 하다.

이 외에도 경량 알루미늄 바디 구조를 적용해 차체 경량화 및 높은 강성, 연료 효율을 갖췄다. 또 같은 알루미늄 소재의 부품으로 제작된 서스펜션은 완전히 독립적으로 작동하며 4-코너 에어 서스펜션과 경량 섀시 구조가 결합돼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특히 전 트림에 기본으로 넣은 전자 제어식 에어 서스펜션은 시속 105㎞ 이상 주행 시 차량이 자동으로 차고를 15㎜까지 낮춰 공기 저항을 줄이고 연비에 도움을 준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21년형 레인지로버 디젤 선봬


험로 주행에 도움을 주는 기능도 기본 탑재했다.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2는 운전자가 별도의 주행 모드를 선택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노면 상황에 적합한 엔진, 변속기, 브레이크 등의 세부적인 차 설정을 최적화한다. 다이내믹, 에코, 컴포트, 잔디밭/자갈길/눈길, 진흙 및 요철, 모래, 암반 등 7가지 모드로 설정 가능하며 직접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도 있다.

또 저속 크루즈 컨트롤 기능인 전지형 프로그레스 컨트롤은 미끄러지기 쉬운 노면에서 페달 조작 없이 조향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다. 차체가 기울어지는 현상을 최소화하여 핸들링과 승차감을 극대화하는 다이내믹 리스폰스 시스템, 내리막길 주행 제어 장치, 전자식 센터/리어 디퍼렌셜 락 시스템, 로우 트랙션 런치 등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 기술도 전부 기본이다.

외관은 기존과 동일하다. 플로팅 루프와 직선을 강조한 캐릭터라인 등 레인지로버만의 실루엣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전보다 부드럽고 길게 적용된 클램쉘 보닛은 현대적인 디테일을 강조한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21년형 레인지로버 디젤 선봬


실내는 질 좋은 소재와 정교한 장인정신 등을 통해 고급스러움을 키웠다. 전동식 전개 리어 센터 콘솔은 평상시에는 2개 좌석과 완벽히 연결돼 성인 3명이 탑승할 수 있는 넓은 뒷좌석 공간을 제공한다. 이후 전개 시 뒷좌석을 독립 시트 형태로 분할해 더욱 럭셔리한 드라이빙 환경을 구축한다.

레인지로버 롱 휠베이스는 1.2m가 넘는 레그룸을 자랑하여 쇼퍼드리븐이 가능한 SUV이다. 히팅 기능이 포함된 뒷좌석 다리받침, 발받침을 제공해 퍼스트 클래스 급의 편안함을 경험할 수 있다.

편의 기능으로는 초미세먼지까지 걸러내는 PM 2.5 필터를 적용한 실내 공기 이오나이저를 넣었다. 또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한다. 스마트 폰 앱을 통해 차 연료 잔량 및 주행 가능 거리 등의 정보를 확인하고 차량에 탑승하기 전 실내 온도를 설정하는 등 원격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리모트 앱 기능도 넣었다.

안전 품목으로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스티어링 어시스트, 긴급 제동 장치, 차선 유지 어시스트, 탑승객 하차 모니터링, 사각지대 어시스트 등이 포함돼 편리하고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가격은 스탠다드 휠 베이스 D350 보그 SE 1억7,187만원, D350 오토바이오그래피 1억8,817만원, 롱 휠 베이스 D350 오토바이오그래피 2억447만원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