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생절차 개시 앞두고 책임…후임은 미정
"다수 인수의향자 있어…희망의 끈 놓아서는 안돼"
경기 평택시 쌍용차 평택공장. /사진=연합뉴스

경기 평택시 쌍용차 평택공장. /사진=연합뉴스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기로에 선 쌍용자동차의 예병태 사장이 공식 퇴임했다. 예 사장은 임직원에게 "기존 잠재 투자자와의 협의가 지연되고 있지만 희망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쌍용차(2,770 0.00%)는 예 사장이 회생절차 개시에 책임과 통감을 느끼고 사임을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예 사장은 2019년 대표이사 취임 후 2년 만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후임은 미정이다.

예 사장은 이날 사내 메일을 통해 임직원에게 "회사가 또 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회사의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아쉬운 마음과 함께 작별 인사를 드리고자 한다"며 사퇴의 뜻을 전했다.

예병태 쌍용차 사장./ 사진=쌍용차

예병태 쌍용차 사장./ 사진=쌍용차

그는 "비록 기존 잠재투자자와 협의가 현재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여러분은 희망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며 "아직도 쌍용차에 대한 다수의 인수 의향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절망을 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예 사장은 "안타깝게도 신규 투자자유치가 계획보다 지연되면서 회생절차 개시결정이 임박해 또다시 헤쳐나가야 할 많은 혼란과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을 여러분들과 함께 극복하는 것도 생각해 볼 수도 있겠지만, 임직원 여러분들이 받을 충격과 허탈감을 잘 알기에 그동안 경영을 책임져온 대표이사로서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도리"라고 사퇴 이유를 전했다.

예 사장은 "다소 혼란스럽고 일시적인 고통이 따를 수 있겠지만 여러분들의 일터는 스스로가 지킨다는 먼 안목으로 현재 상황을 냉정하게 판단하고 힘을 모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예 사장의 퇴임은 쌍용차가 2009년에 이어 또 다시 법정관리 사태를 앞둔 것에 대한 책임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앞서 쌍용차는 지난달 31일까지 미국 HAAH오토모티브로부터 인수의향서(LOI)를 받아 법원에 제출할 계획이었지만, HAAH로부터 끝내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 투자가 불발됨에 따라 이르면 오는 8일 법정관리 절차를 밟을 전망이다.

예 사장은 "비록 오늘 회사를 떠나지만, 쌍용차 가족의 일원이었다는 사실을 평생 잊지 않고 큰 명예로 간직할 것"이라며 "변함없는 애정으로 쌍용차가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예 사장은 1958년생으로 1982년 현대자동차에 입사해 마케팅 기획팀장, 현대차·기아 상품전략총괄본부 상무, 현대상용차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쌍용차에는 2018년 입사해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맡았고, 2019년 3월 쌍용차 대표이사로 취임해 2년 간 회사를 이끌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