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가지 버전, 총 12개 규격으로 출시
"포트폴리오 확장…美시장 공략 박차"
밴트라 트레일러./ 사진=한국타이어

밴트라 트레일러./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지난 1일 미주 시장에 트레일러 전용 타이어 '밴트라 트레일러'를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밴트라 트레일러'는 미주 시장에 선보이는 최초의 트레일러 전용 타이어다. 고하중 트레일러를 위한 '밴트라 트레일러 TH31' 포함 2가지 버전에 총 12개 규격으로 출시된다. 캠핑카, 5륜 트레일러, 여행용 트레일러, 보트 트레일러 등의 차량이 탁월한 내구성과 안정된 주행성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글로벌 최상위 기술력을 적용했다고 한국타이어 측은 설명했다.

밴트라 트레일러의 모든 라인업에는 고강성 패턴 블록과 고하중 차량에 최적화된 그루브(타이어 표면의 굵은 홈) 디자인이 적용됐다.

특히 밴트라 트레일러 TH31에는 메인 지그재그 그루브를 적용해 견인 성능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젖은 노면에서도 배수가 원활하도록 설계했다는 설명이다. 또 폴리머 체인의 분리와 산화를 최소화한 새로운 컴파운드 믹싱 시스템도 함께 적용해 내구성도 극대화했다.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최상위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을 기반으로 전략적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가는 등 미주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