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별 알림 대신 전국 통합 서비스로 차별화

전국 통합 주정차 단속 사전 알림 앱 '휘슬(Whistle)'이 안양시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주정차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은 한번만 가입하면, 지역별로 알림 서비스를 개별 신청할 필요 없이 서비스 전 지역의 주정차단속 알림을 모두 받을 수 있다. 서비스 지역이 추가되면, 단속 알림 지역도 자동으로 추가되며, 수신을 원치 않는 지역의 알림은 설정 메뉴에서 끌 수 있다.

지금까지 불법 주정차단속 알림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각 지역 구청별로 일일이 회원가입을 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또 가입 시 설정한 단속알림 지역을 변경할 수 없었고 본인이 가입한 구청과 수신한 알림 내역도 확인이 불가능했다. 복수의 구가 통합으로 서비스가 이뤄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휴대폰 앱 푸시, SMS, 알림톡 등 멀티 채널로 주정차단속 알림 메시지를 발송해 사용자의 인지율을 높였다. 본인 소유 차종을 모두 등록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소유자의 승인이 있으면 가족 차량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전국 최초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안양시(동안구ᆞ만안구)는 안양시에 차적을 둔 운전자가 타지역을 방문해 불법 주정차를 할 경우, '휘슬'을 통해 사전 단속 알림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타지역 운전자들도 안양 방문 시, 휘슬 회원이라면 주정차단속 알림을 받을 수 있다.

이에 앞서 안양시는 안양 시민들의 편리하고 안전한 주정차생활을 위해, 기존 불법 주정차단속 문자 알림 서비스를 보안 및 확대해 올해 3월 주정차단속 알림 통합 서비스를 추진한 바 있다.

휘슬은 전담 CS팀을 운영해 민감한 개인정보는 물론 차량 인증부터 변경 이력까지 안전하게 관리할 방침이다. 차량 소유자 인증 시스템을 탑재해 가입된 정보와 소유자의 일치 여부를 확인하고, 정보 및 휴대전화 번호 변경 이력 조회 서비스를 제공해 타인의 불법적인 차량 도용 시도를 원천 자단한다.

서비스 이용 방법은 휘슬 앱에서 회원가입 후 본인 명의의 자동차 정보를 등록하고 주정차단속 알림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안드로이드와 iOS 사용자 모두 이용 가능하다.
휘슬, 안양부터 전국 통합 주정차 단속 사전 알림 시작


휘슬 관계자는 "기존에 지자체별로 따로 가입하던 주정차단속 알림 서비스의 불편함을 개선해 원활한 교통 흐름 확보 및 올바른 주정차 문화를 선도하기 위한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이용자 편의성을 높이고 더 많은 지자체와의 제휴를 통해 모든 운전자들의 필수 앱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