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은 3월 한 달간 총 2만9천633대를 판매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1.8% 감소했다고 1일 밝혔다.

한국GM 3월 2만9천633대 판매…작년 동기 대비 21.8% 감소

한국GM은 지난달 완성차 기준으로 내수 6천149대, 수출 2만3천484대를 판매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내수는 31.4%, 수출은 18.9% 감소한 수준이다.

다만 2월과 비교하면 내수는 20.6%, 수출은 22.5% 증가해 전체적으로는 전달 대비 22.1% 증가했다.

한국GM 경영정상화의 핵심 모델인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내수 시장에서 총 2천130대가 팔리며 실적을 견인했다.

쉐보레 스파크(1천693대)가 뒤를 이었고 쉐보레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는 각각 303대, 282대가 판매됐다.

올해 판매 종료를 앞둔 다마스와 라보는 3월 내수시장에서 소상공인의 막바지 수요에 힘입어 각각 435대, 512대가 판매되며 작년 동월 대비 82.0%, 96.2%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쉐보레는 3월에 이어 이달에도 국내 고객에게 무이자 할부, 저리 할부, 현금 지원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